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어가 즐겁다

‘기자회견식 독해법’ 익혀라

‘기자회견식 독해법’ 익혀라

‘기자회견식 독해법’ 익혀라
지금까지 “영어청취를 제대로 하려면 먼저 독해속도를 말하는 속도 이상으로 올려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과거의 나쁜 습관을 버리고 묶음 단위로 성큼성큼 읽어나가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말씀드렸다. 이번에는 ‘청크 단위 묶음’으로 읽어나가면서 자연스럽게 뜻을 이해하는 비결을 설명드리겠다. 옛날에 내가 한창 열심히 공부할 때 발견해서 ‘기자회견식 어순감각’이라고 이름지은 것인데, 일단 터득하고 나면 영어가 얼마나 쉬워지는지 모른다.

가끔씩 TV에서 기자회견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먼저 주인공이 하고 싶은 말을 한 뒤 기자들이 궁금한 것을 보충 질문하면 주인공은 거기에 답을 하고, 또 질문하면 또 답하고…를 계속한다. 영어문장의 흐름을 보면 영락없이 이것과 닮았다. 지난 시간에 하던 문장을 예로 들어보자. 태권도 관계자가 기자회견을 한다고 치자.

먼저 주인공이 “Taekwondo has roots” (태권도는 뿌리들이 있습니다)라고 하면 기자들이 무슨 질문을 할 것 같은가. 그렇지, “어디에 뿌리가 있느냐?”고 묻게 되어 있다. 그러면 답이 “in ancient Korean martial arts” (고대 한국의 무술에)라고 나온다. 그 다음에 주인공이 “and was created” (그리고 창설되었습니다)라고 하면, “언제 그랬냐?”고 질문이 나오고, 그러면 답이 “in 1957” (1957년에)라고 나온다.

이 개념을 가지고 다시 죽 이어서 읽어보자.

Taekwondo has roots / in ancient Korean martial arts / and was created / in 1957.



어떤가. 복잡하게 문법을 따질 것도 없고, 굳이 우리말로 번역할 것도 없이, 그냥 그대로 뜻이 들어오지 않는가. 기자들의 질문을 기다릴 것도 없이, 궁금할 만한 것에 대한 답이 저절로 척척 붙어 나온다. 바로 이것이 영문구성의 비밀이다. 그 다음은 더 재미있다.

Points are scored (점수가 득점된다) ------- 어떻게? by delivering strikes (타격들을 가함으로써)-- 어디에 대한 타격?to specific areas (특정 부위들에 대한)------ 어디의 특정 부위?on the opponent’s body(적의 몸통에)------- 예를 들면?the head (머리), abdomen (복부)----------- 또? and the sides of the body (그리고, 몸통의 옆구리)

자, 흐름을 느낄 수 있는지? 이번에는 죽 이어서 읽어보자. 질문까지 일부러 생각할 필요는 없다. 그냥 그런 느낌으로, 꼬리를 물고 이어 나오는 추가 정보를 하나하나 그대로 받아들이며 자연스럽게 읽어나가면 된다.

Points are scored / by delivering strikes / to specific areas / on the

opponent’s body / -- the head, / abdomen / and the sides / of the body. / (다음 주에 계속)



주간동아 2000.10.26 256호 (p102~10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