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가톨릭 신자가 ‘동쪽의 절’ 찾는 까닭은?

한화갑의원 정권과 불교계 잇는 교량 역할…전국 돌며 불교 지도자들과 모임 가져

가톨릭 신자가 ‘동쪽의 절’ 찾는 까닭은?

가톨릭 신자가 ‘동쪽의 절’ 찾는 까닭은?
민주당 한화갑 의원은 가톨릭 신자다. 그러나 그는 연등회(불교를 믿는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모임·회장 김기재 의원) 고문도 맡고 있다. 최근에는 “성당에 가는 것보다 절에 가는 경우가 더 많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자주 절을 찾고 있다. 그는 왜 절에 자주 가는 것일까.

한의원이 불교계와 직접적으로 관련을 맺은 것은 1999년 5월의 일이다. 부산에서 열린 조계종 스님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던 연등회원들이 다른 일 때문에 부산에 내려와 있던 한의원에게 “오셔서 인사나 하라”며 스님들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던 것. 처음 만난 자리에서 한의원과 조계종 중진 스님들은 ‘기’가 통했다고 한다.

한의원은 “다음에는 제가 서울에서 한번 모시겠다”고 했고 두 달 뒤 이 약속을 지켰다. 99년 6월 서울 소공동에 있는 롯데호텔에서 부산 불교지도자 스님들을 위한 만찬을 주최한 것. 박상규 추미애 의원 등 연등회 소속 회원들도 다수 참석했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한 스님이 “이왕이면 다른 지역 스님들도 한번씩 만나는 것이 어떠냐”는 제안을 했다고 한다. 한의원과 불교계 인사들은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기 시작했고 이것은 ‘전국 순회 불교여행’으로 이어졌다.

한의원은 99년 8월 중순 조계종 총무원 스님들을 상대로 한 ‘조계종 중진 스님과 연등회 의원 간담회’를 시작으로 99년 10월 ‘대구 불교지도자 간담회’(대구 관광호텔), 그해 11월 ‘강원도 불교지도자 간담회’(강릉 현대호텔), 2000년 1월 ‘대전-충청 지역 불교지도자 간담회’(대전 현대관광호텔) 등을 잇따라 가졌다. 지난 5월19일 제주 그랜드호텔에서 가졌던 ‘제주도 불교지도자 간담회’를 끝으로 한의원의 ‘불교지도자 순례’는 막을 내렸다.

한의원이 연등회 고문을 맡은 것은 99년 8월. 연등회 소속 의원들이 직간접으로 “스님들도 좋아하고 불교와 정서가 맞는 것 같으니 고문으로 모시겠다”며 옷깃을 끌었기 때문이다. 당시 일부 의원들은 96년 9월 창립 때부터 연등회 고문을 맡고 있는 민주당 권노갑 상임고문을 의식해 “한의원을 고문으로 모셔도 괜찮을까” 하는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은 연등회 관련 각종 행사에서 권고문보다 오히려 한의원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한의원은 연등회 고문을 맡으며 “내 종교는 가톨릭이다. 개종할 생각은 없다. 다만 불교가 민족문화 발전에 기여해온 바가 크다는 측면에서 불교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교계 한 관계자는 “급속히 스님들과 벽을 튼 한의원은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99년 7월12일 저녁에도 다른 약속을 물리치고 스님들과 자리를 함께했다”고 전했다.

한의원에 대한 불교계 인사들의 평은 좋은 편이다. 조계종의 한 중진 스님은 “어지간한 불교신자보다 훨씬 낫다”고 평했다. 한의원은 절에 가면 스님을 만나기 전에 먼저 법당에 들러 반드시 예를 표한다. 스님들에게도 꼬박 절을 올린다. “타 종교인이지만 마음에서 우러나오지 않으면 저렇게 못한다”는 것이 불교계 인사들의 시각이다. 스님들이 종종 “가톨릭 신자가 절에 너무 자주 다니면 구설수에 오를 수 있으니 자주 오지 마라”고 염려할 정도다. 한의원은 “가톨릭에서도 미사를 드릴 때 합장을 해서 그런지 합장이 낯설지가 않다”고 말한다. 백담사 오현 스님의 경우 한의원과 자주 통화를 나눌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한의원이 불교계와 긴밀한 관계를 갖게 된 데는 정치적 요인도 작용했다는 게 불교계 주변의 분석이다. 불교계는 김대중 정부가 출범한 뒤 심한 소외감에 시달려왔다. 정부 요직에 진출한 인사들 가운데 불교신자가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정권이 바뀌면서 권익현 서석재 전 의원 등 그동안 불교계와 정권 간 가교 역할을 했던 사람들도 설자리를 잃었다. 정권 핵심부에 직접 통할 만한 정치권 라인이 없었던 것. 이런 와중에 한의원이 등장해 소외감을 어루만져주자 관계가 급속히 가까워질 수밖에 없었다는 게 사정을 아는 사람들의 설명이다. 불교계 한 관계자는 “한의원은 조계종 정대 총무원장과도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주간동아 2000.08.10 246호 (p20~2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