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섹시그룹 샤크라 인기 떴다

섹시그룹 샤크라 인기 떴다

섹시그룹 샤크라 인기 떴다
“저게 뭐∼야?”

여성 4인조 댄스그룹 샤크라를 브라운관에서 처음 본 이들의 엇비슷한 반응. N세대 취향에 걸맞은 깔끔함이나 고만고만한 여성그룹들에서 쉽게 발견되는 세련미와는 거리가 멀어서다.

울긋불긋한 의상, 유치하게 여겨지는 노래와 춤…. 하지만 이들 4명의 여자는 데뷔 한 달여만에 가요순위차트 1위 후보로 성큼 올라섰다. 음반판매량도 불황의 가요계에서 10만장을 훌쩍 넘겼다.

흔히 요즘 가수들은 음악 혼을 지닌 ‘아티스트’보다는 트렌드에 맞춰 출시되는 ‘기획상품’으로 분류되곤 한다. 음반사의 기획력 측면에서 본다면 샤크라는 100% 성공적인 ‘상품’이다.

왜일까. 먼저 각 세대의 취향을 철저히 통합했다. 멤버인 황보와 이니는 20, 30대 남성들을 공략하기 위해 ‘섹시함’이라는 코드를 채택했다. 려원과 은은 10대 취향에 걸맞게 귀엽고 발랄한 이미지로 무장시켰다. 청소년들뿐만 아니라 성인층도 이들에게 매료되기 시작했다.



음악은 발빠르게 월드뮤직으로 정했다. 신보를 발표한 신승훈 등 인기가수들이 아프리카 인도 등지의 음악에 눈을 돌리고 있는 추세에서 샤크라는 여가수에게 딱 맞아떨어지는 라틴음악에 월드뮤직을 접목시켰다. 데뷔곡 ‘한’은 트로트 선율과 이국적인 인도풍 사운드와 테크노-라틴음악이 뒤범벅돼 유치하지만 쉽게 ‘입력’되는 노래다.

댄스와 무대의상 역시 원색의 인도풍이어서 요란하기만 하다. 샤크라의 영향 탓인지 길거리에는 인도풍 패션이 트렌드로 자리잡았다는 얘기까지 나돈다.

댄스그룹 룰라 출신의 이상민이 앨범 프로듀서를 맡았고, 패션 디자이너 이정우와 가수 겸 탤런트 이혜영이 무대의상 제작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신인치고는 ‘빵빵한’지원사격의 행운을 누린 셈이다.

“요즘 여성그룹들 굉장히 많잖아요. 개성 있는 그룹으로 성장하고 싶어요. 저희들의 강점이 각자의 튀는 개성이거든요.”

이들은 지난해 ‘Win-Win’으로 큰 인기를 모았던 힙합군단 브로스의 일원으로 활동해 이미 그 ‘끼’를 인정받았다. 샤크라는 고대 인도의 의학서적에 담긴 네가지 에너지(성취 매력 창조 평정)를 뜻한다.



주간동아 2000.05.25 235호 (p82~8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