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총선 유세장

불 뿜는 ‘표밭’내 票는 어디로…

불 뿜는 ‘표밭’내 票는 어디로…

불 뿜는 ‘표밭’내 票는 어디로…
주말과 휴일인 4월1일과 2일. 봄바람에 실려온 향기로운 냄새가 상춘객들을 유혹했지만 ‘아서라’ 뿌리치고 방방곡곡의 총선 유세장으로 발걸음을 옮긴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이틀 동안 ‘4·13 총선’ 합동연설회가 열린 곳은 모두 87곳. 그곳에서 눈을 치켜뜨고, 귀를 쫑긋 세웠던 민초들은 수십만명이었다.

‘여의도행 티켓’을 움켜쥐려는 후보자들의 불 뿜는 공방. 때론 박수와 함성으로, 때론 심각한 표정으로 연단을 응시하는 유권자들의 관심어린 표정. 이것만으로도 표밭 현장은 달아오를 대로 달아올랐다.

“군대도 안가고 세금도 안낸 사람이 어떻게 나라 일을 하겠다고 나서느냐.”

“DJ를 밀어줘야 한다” “YS는 내편이다” “호남당” “영남당”….



유세장을 가득 울렸던 자극적인 말들의 성찬 속에 이들이 생각한 것은 무엇일까. 4월13일 이들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주간동아 229호 (p10~1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75

제 1375호

2023.02.03

“위험할 정도로 강력한 AI” 챗GPT 직접 사용해보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