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세대|캠퍼스 성해방운동

“툭 하면 야설… 여대생은 괴로워”

음담패설에 강제로 술먹이기 곤욕… “맘 편하게 학교다니고 싶다”

  • 김석순 고려대학교 한국사학과 2학년

“툭 하면 야설… 여대생은 괴로워”



DDR? 요즘들어 인기를 얻고 있는 신세대들의 춤인 Dance Dance Revolution이라고? 그게 아니다. 고려대 여성해방제 ‘꿈꾸는 딸들의 반란·Dreaming Daughters Rebellion’의 약자다.

‘여성해방’ 하면 왠지 급진적이고 비현실적인 운동으로 보이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축제에는 그런 ‘큰뜻’이 없었다. 한마디로 ‘여대생도 편하게 학교 다녀보자’는 의미다. 학교를 잘 다니고 있는 것 같은데 ‘편하게 학교 다녀보자’니. 여대생들이 학교에 다니기 불편한 이유는 무엇일까.

학교 앞에는 남학생에게 인기가 높은 당구장이 하나 있다. 이 당구장이 인기를 끄는 이유는 게임비가 싸서도 아니고 ‘다이’가 좋아서도 아니다. 왜냐, ‘아슬아슬한’ 복장을 한 미소녀 종업원이 손님들과 놀아주기 때문이라나.

학과 친구들끼리 술집에 가면 남자들이 벽에 붙어 있는 야한 여자사진 포스터에 눈길을 줘 민망하기 짝이 없다. 짓궂은 남자들이 “저기 나온 여자 잘 빠지지 않았냐”고 장난을 쳐댄다. 여자들이 화라도 낼라 치면 “어? 이것도 성희롱인가? 나 벌금내기 싫단 말이야” 라고 말한다.



술집에선 남자들이 “먹고 죽자”고 외치니 그대로 따를 수밖에. 술을 잘 못마시면 “어? 약한 모습? 분위기 깬다. 빨리 잔 비워!” 망설이는 이의 귀에 다가가 속삭이기도 한다. 술자리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빠지지 않는 것이 음담패설. 일부 용기있는 여학생들이 반발하지만 “다 재미있자고 하는 건데 뭐, 네가 너무 민감한 거야”라며 빠져나간다. “좀 심해요. 성폭력 아니에요?” 라고 용감하게 말하는 여학생이 없는 건 아니지만, “농담이었어, 너 오버 페미니스트 아냐? 너무 흥분하지 마” 등의 공격을 당하게 마련이다.

밤에 몹쓸짓 당하면 “당해도 싸”

어찌 됐든 술을 기분좋게 마시고 나오면 좋겠지만 세상은 그녀를 가만 놓아두지 않는다. 대학가 술집도 여학생에게는 안전지대가 아니니까.

얼마 전 학교 앞에서 술을 잘 마시고 나오는 여학생이 치한의 습격을 받은 적이 있다. 학교 주변에는 가로등이 없어 밤이 되면 음침한데, 등을 세워줄 생각은 안하고 ‘알아서 일찍 들어갈 것이지’하는 핀잔만 듣는다.

그래도 이 정도는 참을 만한지도 모른다. 까짓 술 끊고 공부만 하면 될 것 아닌가. 원래 초등학교 때부터 여자들이 더 공부를 잘했다. 남자들이 술 마시는 사이에 공부해서 좋은 직장 들어가야지. 하지만 취직은 남자가 더 잘된다. 취업할 때는 정보와 인맥이 중요한데 여고 선배들에게 전화 걸어보면 “나 결혼해서 밥짓고 빨래하고 있어”가 다반사다. 대학 선배들에게 전화를 걸면 좀 낫지 않을까. 그러나 그것도 우리를 실망시킨다. “우리 회사는 여직원이 더 이상 필요하지 않아서…” ‘직원’과 ‘여직원’은 다르다는 사실을 새삼스럽게 배운다.

그래서 여성해방제에서는 거창한 행사를 하지 않았다. 액세서리로 쓸 수 있는 비상용 호루라기를 나눠주고, 가로등 하나 더 달아달라고 요구하며, 술 마실 때 남을 배려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런 일은 남성들에게도 필요한 것 아닐까.

딸만 둘이라고 하는 한 교수님이 하신 말씀이 기억난다. “난 여성해방이 뭔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딸자식이 둘이다 보니 애들이 커서 고달프겠다는 생각이 든다.” 여성해방이라고 해서 거창한 게 아니다.



주간동아 208호 (p90~90)

김석순 고려대학교 한국사학과 2학년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