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중년 돌연사 원인 80%가 심근경색 “가슴 통증 있으면 즉시 병원 가세요”

[THE 시그널] ② 심근경색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중년 돌연사 원인 80%가 심근경색 “가슴 통증 있으면 즉시 병원 가세요”



밤에 잠을 자다 화장실에 가고 싶어 새벽에 침대에서 일어난 사민기 씨(53). 사 씨는 갑자기 호흡이 가빠지면서 가슴을 쥐어짜는 듯한 고통을 느끼며 쓰러졌다. 다행히 잠귀가 밝은 아내 한애숙 씨(50)가 쓰러진 남편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를 했다. 생각만 해도 아찔한 상황, 한밤중의 가슴통증은 과연 어떤 시그널일까.

KMI광화문센터 김경연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는 “가슴을 쥐어짜는 듯한 통증은 심근경색의 대표적인 시그널이다. 심근경색은 발병 초기의 사망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며 “상복부가 갑갑하고 무거운 느낌, 갑작스러운 호흡 곤란, 식은땀과 함께 느껴지는 체기, 어깨·팔·등·목·턱끝으로 이어지는 통증이 갑자기 발생한다면 심근경색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상동맥에 생긴 혈전이 원인

 KMI광화문센터 김경연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KMI광화문센터 김경연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심근경색은 심장의 관상동맥이 혈전증이나 혈관의 빠른 수축에 의해 갑자기 막히면서 산소와 영양 공급이 급격하게 줄어 심장 근육 조직이나 세포가 죽는 상황을 말한다.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 흡연 등에 의해서 관상동맥의 내피세포가 손상을 받으면, 혈액 내의 혈소판이 활성화되면서 급성으로 혈전이 생기게 된다. 이렇게 생긴 혈전이 혈관을 막아 심장 근육의 일부가 괴사하는 경우가 심근경색증이다. 심장 근육이 괴사되지는 않지만 혈관 내 혈액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아 가슴 통증이 생기는 것은 협심증이다.

심근경색을 예방하려면 한번에 30분 이상, 일주일에 3일 이상 운동하고 금연하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식사는 저염식으로 소식하되, 신선한 채소와 과일은 충분히 섭취한다. 금연하는 것이 좋으며 비만이 되지 않도록 체중을 관리하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도 중요한다.



최소 6시간 이내에 처치해야

평소 건강하던 중년이 돌연사하는 경우 80%의 원인이 바로 심근경색이라고 한다. 특히 급성 심근경색은 환자의 3분의 1이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증상 발생 후 최소 6시간 이내에 처치해야 생존율이 높다. 심근경색은 얼마나 빨리 대처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천차만별이다. 따라서 심근경색 시그널인 가슴 통증이 있을 거나 호흡곤란, 상복부가 갑갑하고 답답할 때는 소화제나 청심환 등을 복용하는 자기치료를 삼가고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

공동기획 KMI





주간동아 1263호 (p47~47)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