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껍데기를 버린 〈매미의 노래〉

껍데기를 버린 〈매미의 노래〉

습하고 푹푹 찌는 여름의 한가운데, 매미의 떼창은 우리도 여름의 한복판에 서 있음을 다시 한 번 알려준다. 무엇이 그리 억울한지..누가 저리 그리운지.. 울고 또 우는 매미의 울음은 딱! 일주일 정도만 들을 수 있다. 이래봬도 지상에서 울고 있는 매미의 나이는 7년 이상, 많게는 13년 이상 된 고령의 나이를 드신 어르신들이다. 그 긴 시간을 땅속에서 숨어 지내다가 마지막 며칠을 자유의 몸으로 살기 위해 무거운 껍데기를 던져버리고 신나게 울고 있는 것이다. 인간의 시선에선 매미의 떨림소리가 울음처럼 들릴 수 있겠지만 매미 자신은 자유를 만끽하는 신나는 노래일 수 있다. 환난풍파가 몰아치는 험한 세상을 뚫고 나온 해방의 노래..그 몸부림치는 노래의 함성이 여름을 더 불타오르게 하는 것이다. 안도현 시인은 〈사랑〉이란 시에서 “여름이 뜨거워서 매미가 우는 것이 아니라 매미가 울어서 여름이 뜨거운 것”이라고 했다. 

그렇게 뜨겁고 가열차게 울어야 나의 존재를 알릴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지금 습하고 푹푹 찌는 여름 한가운데서 우리의 존재를 알리기 위해 거리에서 목 놓아 울고 있다. 다시는 껍데기 같았던 역사를 맞지 않겠노라고..


유충매미의 껍질

유충매미의 껍질

불완전변태를 하고 껍질에서 나온 매미

불완전변태를 하고 껍질에서 나온 매미

자신의 존재를 알리는 매미의 울음

자신의 존재를 알리는 매미의 울음

땅 속에서 존재를 숨기고 살아온 매미

땅 속에서 존재를 숨기고 살아온 매미

껍질을 벗어던진 매미

껍질을 벗어던진 매미

매미의 그림자

매미의 그림자

높은 곳을 향하여 올라가는 매미

높은 곳을 향하여 올라가는 매미

나뭇잎에 매달린 매미의 흔적

나뭇잎에 매달린 매미의 흔적

나뭇잎에 매달린 매미의 흔적

나뭇잎에 매달린 매미의 흔적

노래를 부르는 매미

노래를 부르는 매미

나무 보호색으로 위장한 매미

나무 보호색으로 위장한 매미

매미의 허물

매미의 허물

매미의 허물

매미의 허물





주간동아 2019.08.09 1201호

  • 사진,글:박해윤기자 land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