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헌혈증과 식빵 교환 더 열심히 할 겁니다”

트위터로 빵 파는 ‘고재영 빵집’의 고재영 씨

“헌혈증과 식빵 교환 더 열심히 할 겁니다”

“헌혈증과 식빵 교환 더 열심히 할 겁니다”
경기도 군포시 오금동에 자리한 ‘고재영 빵집’은 테이블도 없는 작은 동네빵집이다. 최근 이 빵집이 트위터 이용자 사이에서 화제다. ‘고재영 빵집’의 운영자이자 제빵사인 고재영(40) 씨의 트위터(@kjypao)에 빵 주문글을 남기면 전국 어디에서든 빵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고씨가 트위터에서 빵을 팔기 시작한 것은 지난 6월부터다. 고씨는 “트위터에 빵에 관한 글을 올렸더니 사람들이 팔로잉을 하기 시작했고, 빵을 맛보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빵을 보내다 보니 점점 주문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아직까지는 ‘진짜 빵을 보내줄까’ 하는 호기심에 주문하는 사람이 더 많지만 영월, 진도, 완도 등 전국 곳곳에서 주문이 늘어나고 있다.

“트위터로 빵을 팔면 손님들의 반응이 즉각적이고 솔직해요. 한 손님은 빵을 받은 후 인증 사진을 찍어 올려주시더라고요. 오히려 빵집을 직접 찾는 손님보다 트위터를 통해 만난 손님이 가깝게 느껴질 때도 있어요.”

트위터로 빵을 판 후 매출도 15% 정도 올랐다. 고씨는 “요즘 트위터에 푹 빠져서 가끔씩 빵을 태우기도 한다”며 웃었다.

고씨가 빵 만들기를 시작한 것은 19세 때부터다. 제빵회사, 호텔 등에서 제빵사로 일해오다 4년 전 자신의 이름을 건 ‘고재영 빵집’을 열었다. 또 고씨는 동네사람들 사이에서 헌혈증을 주면 식빵 한 봉지를 교환해주는 제빵사로도 유명하다.



“지인의 아들이 군복무 중 백혈병에 걸려서 헌혈증 모으는 데 큰 어려움을 겪었어요. ‘고재영 빵집’을 시작한 후 지금까지 헌혈증과 식빵을 교환해주는 행사를 꾸준히 해오고 있습니다.”

고씨가 지금까지 모은 헌혈증은 800여 장. 인터넷 카페, 라디오 방송 등을 통해 헌혈증이 필요한 이들의 사연을 접할 때마다 헌혈증을 전달해왔다.

“제가 만든 빵을 전국 곳곳의 많은 사람이 먹고, 빵으로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주간동아 2010.11.08 761호 (p91~91)

  • 박혜림 기자 yiy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