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함께해요! 나눔예술

재미있고 신나는 힙합 버전 ‘한여름 밤의 꿈’

  • 박길명 나눔예술특별기고가 myung@donga.com

재미있고 신나는 힙합 버전 ‘한여름 밤의 꿈’

재미있고 신나는 힙합 버전 ‘한여름 밤의 꿈’

서울시극단이 연가초교에서 뮤지컬 ‘한여름 밤의 꿈’을 공연하고 있다.

‘빰빠빰 빰빠라 빰빠라라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연가초등학교 강당에 팡파르가 울려 퍼졌다. 화려한 의상을 입은 배우들이 무대에 등장하자 옹기종기 앉아 조잘대던 아이들이 일제히 조용해졌다. 배우들이 “우리가 시작할 연극은 무엇일까요”라고 외치자 아이들은 기대감으로 가득 찬 표정을 지었다.

셰익스피어의 낭만희극 ‘한여름 밤의 꿈’은 테세우스 왕과 히폴리타 여왕의 결혼식 준비로 분주한 어느 날, 어긋난 사랑에 슬퍼하는 젊은 남녀와 이들에게 마법을 거는 요정들의 소동을 그린 작품이다.

서울시극단은 이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각색하고, 힙합을 가미해 새로운 어린이 뮤지컬로 풀어냈다. 그런 만큼 공연 중간마다 배우들의 랩과 춤이 흥미와 볼거리를 더한다. 아이들은 한 장면이라도 놓칠까봐 무대를 응시했다. 임금 요정 오베론이 객석의 어린 요정인 학생들에게 말했다.

“요정들의 수칙을 알려주마. 엄마, 아빠 말을 듣지 말고 내 말만 듣는다. 엄마가 해준 음식은 먹지 않고 내가 준 것만 먹는다. 선생님 말씀 듣지 말고 내 말만 듣는다. 알겠느냐?”



그러자 아이들이 일제히 소리를 지른다. 아이들은 요정 파크의 짓궂은 장난에 ‘까르르’ 웃음을 터뜨리고, 파크가 엉뚱한 남자에게 사랑의 묘약을 뿌리려 하자 “아니에요! 오른쪽!”이라고 외치며 손짓했다. 어느새 아이들은 배우들과 하나가 됐다. 뒷자리에 앉은 교사들도 순수한 아이처럼 연극에 푹 빠져 즐거워했다.

이윽고 남녀의 사랑이 회복되고 왕과 여왕의 성대한 결혼식이 열리면서 공연은 막을 내렸다. 이는 서울시극단의 올해 마지막 나눔공연이기도 했다. 아이들은 배우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정말 재밌다”고 외쳤다.

TIP

‘나눔예술’ 홈페이지 클릭하세요


나눔공연은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는 문화 나눔의 장입니다.

나눔예술 홈페이지(www.nanumart.com)에 들어와서 공연 일정을 확인하세요.

양천장애인종합복지관 한연경 사회복지사

“다양한 예술 향기 장애인도 느껴야죠”


재미있고 신나는 힙합 버전 ‘한여름 밤의 꿈’
서울 양천구의 유일한 장애인복지관인 양천장애인종합복지관 사회복지사 한연경(27) 씨는 장애인의 취업을 돕는 직업재활사이기도 하다.

“직장 내 인간관계 등 장애인이 겪을 수 있는 문제를 조율하는 일도 해요. 고등학교 때 지적장애를 가진 친구가 있었어요. 조금씩 도움을 줬는데 그 친구가 변화하는 모습을 보고 제 진로를 결정했죠.”

장애인이니 무조건 도와야 한다는 편견도 깼다. 취업을 알선해준 한 장애인 친구가 첫 월급으로 과자를 사와서 고마움을 전할 때는 울컥하기도 했다.

“사회복지사에겐 보람을 느끼고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답니다. 일이 고되더라도 ‘수고했다’는 장애우들의 한마디에 마음이 녹아내려요. 순수함이랄까. 아무튼해맑음이 있어 좋아요.”

2년여 전, 한씨가 부천의 전 직장에서 지금의 복지관으로 옮겨와 한 첫 사업은 나눔예술. 그는 장애인들의 공연에 대한 욕구가 높다는 걸 확인했다.

“세 차례 나눔공연을 진행했는데, 우려보다 설렘이 더 컸어요. 공연을 보는 내내 함박웃음을 띤 채 공연과 하나 되는 장애인들의 모습에 감동했지요. 그동안 공연을 마련하지 못한 게 미안할 정도였어요.”

한씨는 장애인들이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애써준 예술단체들에 대한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주간동아 2010.10.25 759호 (p90~90)

박길명 나눔예술특별기고가 myu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