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구름처럼 피어나 바람처럼 향을 뿜다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구름처럼 피어나 바람처럼 향을 뿜다

구름처럼 피어나 바람처럼 향을 뿜다
하얀 꽃, 구름처럼 뭉게뭉게 피어났다. 자잘한 꽃송이 가운데 꽃술은 좁쌀이 알알이 박힌 조밥처럼 향긋하다. 조팝나무라는 이름이 붙은 것도 이 노란 꽃술 때문이다. 꽃 이름에서 우리의 궁핍했던 삶을 엿볼 수 있다. 새끼손톱보다도 작은 꽃이지만 무더기로 피니 숲이 저절로 환하다. 바람에 실려 은은히 다가온 꽃향기가 손에 잡힐 듯 아른거린다. 여름이 깊어지면 꽃도 따라 떨어지리라. 서서히 열매 맺어가는 자연의 신비를 수굿이 바라볼 차례다.

★ 숲과 길 ★

이름 조팝나무 종류

학명 Spiraea x vanhouttei

위치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천리포수목원



주간동아 2010.06.14 741호 (p76~77)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