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MBUDSMAN

일본과 나란히 선 한국 자긍심 넘치는 기획

일본과 나란히 선 한국 자긍심 넘치는 기획

일본과 나란히 선 한국 자긍심 넘치는 기획
719호 커버스토리 ‘경술국치 100년 일본을 넘다’란 제목을 보자마자 걱정부터 앞섰다. 늘 우리에게 정서적으로 민감할 수밖에 없는 일본을 다룬 내용임은 분명할 것이고, 제목에도 경술국치라는 단어를 썼으니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경술국치 100년’ 뒤의 큰 활자인 ‘일본을 넘다’란 제목을 통해 기대를 하며 글을 읽어나갔다.

‘日本은 게 섰거라’는 우리나라와 일본 간의 어제와 오늘을 간결하게 잘 비교해주며 서두를 장식했다. 역시 그다음 주제는 정치였다. 가장 안정돼야 할 부분인데도 일본이나 중국과 비교해 뒤처져 있는 점을 안타까워하는 필자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6大 핵심사업(조선, 반도체, LCD, 자동차, IT, 철강)에 대한 비교도 돋보였다. 인공위성이나 로봇 분야와 관련해서는 많이 뒤처졌음을 아쉬워하며 객관적으로 잘 지적해주었다. 그 밖에 군사력, 치안, 복지, 교육, 문화 등에 대해서도 비교 정리를 잘했다.

재미난 곳이 스포츠 분야다. 정치, 경제 등 여러 분야에서 한·일 관계를 비유하는 표현을 순화하고 있다. 여러 가지 역사적·지리적 관계상 스포츠에서만큼은 적(敵)이란 표현을 써가며 필승(必勝)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 국민의 정서다. 중국과의 경기는 자료상으로도 비교 우위이기에 한 번쯤 지더라도 이변 정도로 여기고 만다.

하지만 일본과의 경기에서 결과가 좋지 않거나 성적이 안 좋은 선수에겐 심한 경우 ‘매국노’라는 표현까지 쓸 정도다. 그만큼 일본과의 경기는 선수들에게도 부담이다. 국제 경기 결과로만 보면 비슷해 보이나 스포츠의 저변문화나 시설에선 일본을 따라갈 수 없는 부분을 정확히 지적하며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한국과 일본의 현재 상황을 비교하며 한국이 나아가야 할 바도 독자들 스스로 정리할 수 있게 해준 계기가 됐다.



주간동아 2010.01.19 720호 (p86~86)

  • 임정우 ㈜피플스카우트 대표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