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 | 김지은의 Art & the City

쓰레기더미 위스키 병뚜껑의 외출

엘 아나추이 ‘Three Continents’

  •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쓰레기더미 위스키 병뚜껑의 외출

쓰레기더미 위스키 병뚜껑의 외출

엘 아나추이 ‘Three Continents’, 2009, 240x450cm

10년 전 그 누가 알았을까요? 나이지리아 시골 동네 쓰레기더미에서 주워 담은 넝마 부대 속 알루미늄 병마개가 영국의 웨일스를 거쳐 미국의 애리조나까지 여행하게 될 줄을 말입니다.

또 그 병마개들을 모으던 사람이 세계 유수의 미술관이 앞다퉈 초대하고 싶어 하는 작가가 될 줄을 말이죠. 주인공은 바로 아프리카 가나 출신의 작가 엘 아나추이(El Anatsui·65)입니다.

가나에서 태어나 나이지리아를 기반으로 활동하며 아프리카를 떠난 적이 없는 아나추이는 서양미술 교육을 받았지만 언제나 아프리카적인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그는 럼, 진, 위스키의 병마개를 모아 평평하게 만든 뒤 구리철사로 바느질을 한 거대한 금속 천 작품 ‘Three Continents’를 만들었는데요. 가까이서 보면 ‘Flying Horse’ ‘Castello’ ‘Bakassi’ ‘Ecomog’ 등 상표를 그대로 읽을 수 있는 이 금속 천은 멀리서 보면 가나 아샨티족이 착용하던 화려한 켄트 천을 닮았습니다. 그렇다면 그가 아프리카다움을 위스키 병뚜껑에서 찾은 이유는 무엇일까요?

15세기 무렵 가나에 첫발을 디딘 포르투갈인들은 금으로 치장한 아샨티족을 발견한 후 엄청난 양의 금을 약탈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이 금괴를 배에 싣던 해안이 ‘골드 코스트’라고 불리게 된 것도 이때부터죠. 하지만 금보다 더 장사가 되는 게 ‘노예무역’임을 깨달은 포르투갈과 네덜란드, 영국, 덴마크 등은 이후 250여 년 동안 노예무역을 자행하면서 엄청난 부를 축적했습니다. 연간 노예 ‘포획량’이 1만명 정도였다고 해요. 당시 노예와 맞바꾼 게 바로 유럽산 위스키였죠.



하지만 작가는 아프리카의 아픈 역사만을 그저 구리철사로 꿰맨 건 아니었습니다. 버려진 병마개를 하나하나 연결해 만든 대형 장막은 치유와 재생, 아프리카의 부활을 상징합니다. 서양미술에서 한동안 실종됐던 ‘손의 가치’ 역시 부활시켰고요. 작품을 만드는 데 드는 시간도 엄청나지만, 작가는 그보다 많은 시간을 작품 구상에 쏟아붓는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작 작품을 만들 때는 직관을 이용한 우연적 요소를 강조합니다.

또 그가 만든 조각은 어디에 걸리느냐에 따라 다양한 표면을 연출하는데요. 마치 자유롭게 즉흥적으로 연주하는 재즈처럼 느껴집니다. 그의 작품이 2010년 뉴욕 5번가 업 타운에 자리한 아프리카 미술관에 당당히 입성한다고 합니다. 식민의 역사에서 무한한 창조의 대지로 아프리카에 대한 인식을 바꾼 건 바로 예술이었습니다.

New Exhibition
쓰레기더미 위스키 병뚜껑의 외출

미디어아트, 전기 나갔을 때 대처 방안

미디어아트, 전기 나갔을 때 대처 방안 미디어아트에서 전기는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그런데 전기가 나간다면 어떻게 할까? 이번 전시는 미디어아트가 지닌 한계점을 보완해 이를 재해석, 재의미화하려는 프로젝트다. 즉 디지털적인 미디어아트를 통해 아날로그적인 감성을 확인하고자 한다. 11월19일까지/ 스페이스캔/ 02-766-7660
버라이어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운영하는 창동·고양 미술창작스튜디오 출신 작가들이 모여 그룹전을 마련했다. 강서경, 김기라, 김무기, 김민정, 김소연, 김태은 등 작가 16명의 경계 없이 다양한 작품을 감상하다 보면 한국 현대미술의 트렌드가 자연스레 읽힌다. 12월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제7전시실/ 02-2188-6232
김영은展 언어의 구조에 관심을 가지고, 이를 해체하고 재해석하고자 노력한 작가 김영은의 개인전. ‘작명소 레슨 : 제1장’이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구술지대’ ‘무한히 회전하는 모서리’ ‘이 본 세계의 단위들’이라는 세 가지 이야기로 구성됐다. ‘구술지대’는 영상과 설치미술로 시각화했다. 12월22일까지/ 대안공간 루프/ 02-3141-1377




주간동아 2009.11.24 712호 (p89~89)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