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음악칼럼|한국 록의 든든한 허리

윤도현 … 부활 … 김종서 … 잇단 신곡 발표 맹활약

  • 정일서/ KBS 라디오 PD

윤도현 … 부활 … 김종서 … 잇단 신곡 발표 맹활약

윤도현 … 부활 … 김종서 … 잇단 신곡 발표 맹활약
대중음악은 영어로 pop music이다. 예전에는 유행가라는 용어도 자주 사용했다. 그런 대중음악이 상업적 속성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 반면 지나친 상업성을 경계하며 진정성을 추구하려는 노력도 있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록이 있었다.

록은 많은 부분에서 상업적인 팝과 대립각을 이루는 개념이다. 물론 때로는 록 역시 상업화의 길을 걸었고 그에 대한 비판과 대안으로 1990년대 초 얼터너티브 록이 출현했으며 그 얼터너티브 록이 다시 엄청난 상업적 성공을 거두는 지독한 아이러니를 낳기도 했지만 말이다.

최근 이제는 어느덧 경륜이 쌓여 고참 혹은 중견급으로 성장한 록 뮤지션들이 잇달아 신보를 발표하며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시작은 윤도현이었다. 월드컵과 ‘오! 필승 코리아’를 등에 업고 국민 로커로 떠오른 그는 올 초 잠시 밴드와 떨어져 혼자서 발표한 앨범 ‘Difference’로 시장을 강타했다. 첫 싱글 ‘사랑했나봐’는 각종 차트 정상을 석권했고 후속곡인 ‘길’과 펑키 넘버 ‘Funky train’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다음은 ‘부활’이었다. 한국적인 감성의 멜로디를 만들어내는 데는 가히 천재적이라 해야 할 기타리스트 김태원이 이끄는 부활은 정동하라는 신인 보컬리스트를 영입해 신보 ‘서정’을 발표했다. 2% 부족한 느낌이지만 그래도 이름값은 했다. 정동하의 보컬은 아직 여리고 카리스마가 부족하나 스물다섯의 나이를 감안한다면 썩 괜찮은 실력이다. 가장 최근에는 잠시 부활에도 몸담았으며 초기 ‘시나위’의 보컬리스트로 출발해 한국 록의 역사에 굵은 발자취를 남긴 김종서(사진)가 9번째 앨범을 발표했다. 발라드 넘버인 첫 싱글 ‘별’과 ‘Diamond forever’, 록 넘버인 ‘Lamia’ 등이 귀에 들어온다.

조직이든 사회든 허리는 중요하다. 허리가 든든하게 받쳐줘야 전체가 원활하게 돌아간다. 그래서 이들의 활약이 더욱 빛나 보인다.



주간동아 2005.10.04 504호 (p80~80)

정일서/ KBS 라디오 PD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