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리운 얼굴

인기 짱! 우리들의 교생 선생님

인기 짱! 우리들의 교생 선생님

인기 짱! 우리들의 교생 선생님
1963년 초등학교 5학년 때입니다. 인천 창영초등학교에 전근해오셨던 교생 선생님을 만나보고 싶습니다. 그 당시 선생님 집은 주안이었는데, 집 근처가 염전지대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선생님과 우리 집은 가까워 등교 때마다 선생님이 우리 집에 들러 저와 제 동생을 데리고 학교에 가곤 했습니다.

사진 앞쪽 선생님 왼쪽의 단발머리 소녀가 바로 저입니다. 이 사진은 선생님이 저와 친구들 모두에게 하나씩 나눠주셨기 때문에 친구들과 선생님도 이 사진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선생님 성함은 기억나지 않지만 우리들에게 무척 친절하셨고 잘 대해주셔서 그 모습이 남아 있습니다. 계속 교직에 계셨다면 훌륭한 선생님이 되셨을 것입니다.

“선생님 그립습니다.”



민병옥/ 서울시 중랑구 면목5동



주간동아 2005.08.16 498호 (p98~9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