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ㅣ생태 사진작가 유범주씨의 ‘새’

카메라에 담은 ‘한국의 새’ … 책으로 옮긴 ‘새들의 천국’

  •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카메라에 담은 ‘한국의 새’ … 책으로 옮긴 ‘새들의 천국’

카메라에 담은 ‘한국의 새’ … 책으로 옮긴 ‘새들의 천국’
“처음 새를 찍을 때만 해도 새와 만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한강에만 나가도 털발말똥가리 같은 희귀종과 도요와 물떼새 같은 온갖 새들을 볼 수 있었으니까. 그러나 국토개발과 환경파괴가 진행되면서 많은 새들이, 그리고 다른 많은 생물들이 사라져버렸다.”

생태 사진작가 유범주씨(62·사진)가 ‘새’(사이언스 북스 펴냄) 머리말에 쓴 글이다. 45년간 새 모습을 사진에 담아온 저자는 새들이 처한 절박한 상황을 외면하기 힘들어 이 책을 만들게 됐다고 했다. 이 책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새에 대해 좀더 알아가고 새들과 대자연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에서다.

이 책에는 그동안 저자가 찍은 30여만장의 새 사진 가운데 엄선한 500여장이 실려 있다. 수십 kg에 달하는 장비를 들쳐메고 전국 산간 오지를 돌아다니며 기록한 45년 공력의 결과물이다. 떼지어 잠자고 있는 두루미, 목욕 중인 까치 한 쌍, 자리 다툼을 벌이는 재갈매기, 거친 파도를 피해 쉬고 있는 민물가마우지, 쫓고 쫓기는 까마귀와 흰뺨검둥오리, 먹잇감을 물고 있는 왜가리 등 사진 한장 한장이 생동감 넘치는 아름다운 영상물이다.

그렇다고 단순한 사진집으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책 중간중간에 새들에 대한 저자의 솔직한 느낌과 새들의 생태에 관한 알찬 정보가 적절히 버무려져 있다. 그리고 책 뒷부분에는 저자의 경험이 깃든 조류 도감과 전국의 새 관찰지 정보가 들어 있다. 이 책은 새의 세계를 다룬 아름다운 사진집인 동시에 새에 대한 훌륭한 안내서인 셈이다.

이 책은 민음사가 제정한 2005년 ‘올해의 논픽션상’ 생활과 자연 부문 당선작이다. 작가이자 외과의사인 심사위원 강구정씨는 이 책에 대해 “오랜 시간을 기다려 포착한 새들의 모습은 생명의 소중함을, 생명에 대한 경외감을 일깨우기에 부족함이 없다. 새들의 신비로운 생명 현상과 처절한 생존 투쟁을, 뛰어난 작품성을 갖춘 사진과 현장감 넘치는 문장으로 지식과 정보뿐만 아니라 감동까지 주고 있다” 고 평했다.



카메라에 담은 ‘한국의 새’ … 책으로 옮긴 ‘새들의 천국’
저자는 새들이 사라져가는 현실을 안타까워한다. 한강이 더는 새들의 천국이 아니라며 한숨 쉰다. 그러면서도 저자는 오늘도 카메라를 들고 새들을 찾아나선다.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사선(死線)으로 내몰린 새들과 만나기 위해서.



주간동아 2005.03.01 474호 (p80~80)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