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창극 상설무대 연 ‘우리 소리 지킴이’

  •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창극 상설무대 연 ‘우리 소리 지킴이’

창극 상설무대 연 ‘우리 소리 지킴이’
한국 전통문화의 메카 인사동에 처음으로 전통 공연장이 생겼다면 믿어질까. 최근 개관한 인사아트프라자 지하2층 ‘인사동예술극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매일 창극만 무대에 올리는 소극장이다(200석 규모). 외국인 관광객을 주 관객으로 해서 영어, 중국어, 일본어 프로그램 전단과 자막처리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창극 상설무대를 기획하고 연출한 박종철 한국창극원 대표(51)는 “해외여행을 하면 일단 그 나라의 전통문화를 체험해야 합니다. 인사동이 먹고 마시고 쇼핑하는 곳으로 전락했는데 전통문화 체험 공간으로 되살아나려면 반드시 상설공연장이 있어야 해요”라고 말한다.

박대표는 오는 2월1일 개막공연(창극 ‘오유란’)을 위해 지난해 여름 젊은 국악인들을 중심으로 한국창극원을 출범시키고 강도 높은 연습을 계속해 왔다. 단원들의 평균 연령이 26세지만 23~24세로 갓 대학을 졸업한 국악인들이 대부분이어서 연습실은 늘 의욕으로 후끈 달아오른다. “대부분 실력은 있어도 무대에 설 기회가 없는 신인들이죠. 소극장 창극을 통해 경험을 쌓으면 큰 무대에 발탁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싶어요.”

40여명 단원(소리, 무용, 기악, 기획)의 생계를 챙기고 인사동예술극장을 운영하려면 매달 8000만원 이상의 운영비가 든다. 무모하기 짝이 없는 꿈을 현실로 만들기까지 국악에 대한 박대표의 애정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그가 97년 국립극장 재직시 장장 6시간짜리 완판 창극 ‘춘향전’을 기획했다면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을 것이다. 그때도 모두 불가능하다고 반대하는 것을 밀어붙여 격찬을 받았다. 뮤지컬 ‘슈퍼스타’, 창극 ‘안중근전’ ‘해상왕 장보고’ 등이 그의 연출작. 한국창극원은 계속 단원을 모집중이다(문의: 02-732-5504).



주간동아 319호 (p93~93)

< 김현미 기자 >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