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50대 나이, 20대 몸매 아줌마 에로 배우

50대 나이, 20대 몸매 아줌마 에로 배우

50대 나이, 20대 몸매 아줌마 에로 배우
50대 주부가 영화배우로 데뷔했다. 그것도 16mm 에로 영화의 주인공으로. 상식적으로 잘 이해가 가지 않지만 정순영씨는 50년생으로 우리 나이로 올해 52세. 국내 최고령 에로 배우인 셈이다.

정씨는 4월 출시한 에로 비디오 ‘아줌마’와 ‘마가씨3’를 통해 배우로 정식 데뷔했다. 한시네마타운을 운영하며 에로 비디오 바람을 일으켰던 영화배우 한지일씨가 ‘엑스트림’을 창립하면서 정씨를 캐스팅한 것. 88년부터 TV 단역배우, 주부모델로 간간히 활동하면서 알고 지낸 사이지만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땐 두말없이 거절했다. 그럼에도 한씨는 물러서지 않고 정씨를 설득했다.

“저도 처음엔 ‘이 나이에 무슨…’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냥 연기도 아니고, 에로 배우라니 두 번 들을 것도 없었죠. 그런데 계속 얘기를 나누면서 늦었지만, 연기를 하고 싶다는 욕망이 생겼습니다.”

젊었을 때부터 배우가 되고 싶던 정씨는 ‘한번 해보자’고 용기를 냈다. 그러나 그 흔한 에로 비디오 한 편 본 적이 없던 그로서는 대담한 노출과 격렬한 베드신을 요구하는 에로 연기를 쉽게 소화할 수가 없었다.

“며칠 동안 젊은 배우들 연기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노력했지만 많은 스태프들 앞에서 옷을 벗고 소리를 낸다는 게 너무 쑥스럽고 힘들었어요. 첫 촬영 마치고는 속상해서 혼자 밖에 나가 엉엉 울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관록 있는(?) 주부답게 곧 촬영장 분위기에 익숙해진 정씨는 대담하고 섹시한 연기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아직 가족들에게 얘기 못한 게 제일 걱정이에요. 인터뷰가 나가면 다들 알게 되겠지만, 남편과 아이들에게도 이젠 당당하게 설명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시원한 이목구비와 군살 없이 날씬한 몸매로 20대 못지않은 정씨가 에로 비디오계에 ‘아줌마’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인지 궁금하다.



주간동아 2001.05.03 282호 (p105~105)

  • < 신을진 기자 happy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