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 對中투자는 이렇게” ‘1호 중국통’ 한국인

  • <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

“ 對中투자는 이렇게” ‘1호 중국통’ 한국인

“ 對中투자는 이렇게” ‘1호 중국통’ 한국인
안경준씨(67· 홍콩 NG & SHUM 법률사무소 한국 고문)는 중국에 관해서라면 모든 면에서 ‘1세대’다. 지난 1954년 한국외국어대에 처음으로 중국어과가 생겼을 당시 입학한 1회 졸업생인데다 한국과 대만 간에 국비 유학생 교환협정이 맺어진 뒤 대만국립정치대학에 유학한 1기 유학생 출신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홍콩 지사장과 쌍용그룹의 홍콩 법인장을 맡으면서 홍콩에서만 지금까지 17년간 살고 있다.

얼마 전 인간개발연구원 초청 강연차 한국을 찾은 안씨는 중국에 투자하려는 한국인 사업가들의 안이함을 강하게 질타했다. “중국은 아직도 5400만 명의 공산당원이 세포조직으로 지배하는 사회주의 국가입니다. 중국이 개혁-개방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해서 시장경제를 채택한 것으로 오해해서는 안 됩니다.”

안씨는 특히 “많은 한국인 사업가들이 한국적 시각만으로 중국을 피상적으로 파악하고 사업에 덤벼드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무역관행이나 절차가 아직 국제 기준과 맞지 않는 것이 수두룩한 이상 중국에 진출하려는 사업가들은 허허벌판에서 창업한다는 각오로 스스로를 지켜야 할 것이라는 충고도 잊지 않았다.

미국의 경기 침체가 쉽게 회복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일본 경제가 터널에서 벗어날 기미가 없는 상황에서 연간 7 ~ 8%의 성장률을 보이는 중국 시장은 한국에 매력적인 구애대상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의욕만 믿고 중국에 덤벼들었다가 실패의 쓴맛이나 좌절의 쓰라림을 볼 것이 두려운 사람들이라면 ‘1호 중국통’ 안씨의 충고에 귀기울여볼 만하다.



주간동아 2001.05.03 282호 (p104~104)

< 성기영 기자 sky3203@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3

제 1223호

2020.01.17

설 연휴에 뭐 먹지? 편의점에 다 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