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규형의 여론보기

인터넷 이용자 57% “공부·직장생활 지장”

“가족간 대화 줄었다” 응답도 46%

인터넷 이용자 57% “공부·직장생활 지장”

2000년 8월 한국인터넷정보센터가 추정한 우리나라의 인터넷사용인구는 1640만명으로 인터넷 이용률이 전체 인구의 40%대에 달하게 되었다. 한 광고회사의 자료에 의하면 20대 중 68%가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으며, 30대에서는 36%, 40대에서는 20%가 이용하여 30, 40대에서도 이용률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가장 폭발적으로 또 광범위하게 인터넷이 확산되는 층은 10대로서 1998년에는 11%에 불과했던 이용률이 1999년에는 42%였고, 2000년 조사에서 74%로 나타나 10명 중 7, 8명이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인터넷 이용자의 급증은 우리 사회가 급속히 정보화사회로 이행하는 것을 나타내는 바람직한 현상이기는 하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청소년보호위원회가 금년 9월 청소년 인터넷이용자 193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인터넷을 하지 않으면 우울하고 불안해 다시 하게 된다는 응답자가 17%였고, 인터넷 때문에 공부를 제대로 못한다에 대해서는 29%, 인터넷 하는 시간을 줄이려고 했지만 실패했다에 대해서는 3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고 한다.

R&R는 최근 동아닷컴(donga.com)과 공동으로 네티즌 대상 인터넷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인터넷 때문에 공부나 직장생활에 지장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 중 57%가 있다고 답하였다. 이들 중 3분의 1은 거의 매일 지장을 받는다고 하고 또 다른 3분의 1은 일주일에 한두 번 지장을 받는다고 고백하고 있다. 또 인터넷 이용으로 가족간의 대화가 줄었다는 응답도 46%에 달하고 있어 인터넷에 의한 개인의 고립화 현상이 가속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본인도 모르게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험이 있다는 응답도 75%나 된다.

정부는 인터넷이용자의 증가를 자랑만 할 것이 아니라 그로 인한 사회적 병리현상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18세기 산업화가 경제적 부는 가져왔지만 한편으로 어린이 노동문제, 도시빈민문제, 열악한 노동조건 등 사회적 문제를 야기했고, 이를 치유하기 위해 국가가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했던 역사적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



주간동아 2000.12.07 262호 (p83~83)

  • 노규형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