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저자|‘주식투자 300문 300답’ 쓴 곽해선

“주식에 대한 궁금증 확 풀릴 겁니다”

  • 김현미 khmzip@donga.com

“주식에 대한 궁금증 확 풀릴 겁니다”

“주식은 뭐고 증권은 뭐지?” 그러고 보니 우리는 두 단어를 정확한 구별 없이 사용한다. 곽해선씨의 해설을 들어보자. “김씨가 박씨에게 100만원을 빌려주는 대신 언제까지 갚겠다는 ‘증서’를 받았다. 이것이 상거래상 ‘증거증권’이고, 이 증권을 김씨가 다른 사람에게 팔 수도 있다면 민법과 상법에서 말하는 ‘유가증권’이 된다. ‘증권’은 유가증권의 줄임말로, 증권에는 화폐증권과 자본증권이 있는데 주식은 자본증권의 한 형태다.” ‘주식투자 300문 300답’(동아일보사)은 이렇게 기초부터 차근차근 설명해준다.

“요즘 주식 관련 책의 제목을 보면 자극적이다 못해 살벌해요. ‘얼마로 얼마를 벌었다’고 광고하는 것은 거리에서 야바위꾼들이 하는 ‘판 돌리고 찍기’나 마찬가지예요. 이건 전혀 일반화될 수 없는 것이죠. 일확천금 심리에 편승해 저자나 출판사까지 한탕하려 한다는 생각밖에는 안 들어요. 그래서 저는 정공법으로 가자, 주식투자의 교과서를 하나 써보자 했던 거죠.”

곽해선씨가 98년 쓴 ‘경제기사 궁금증 300문 300답’은 스테디셀러로 10만부 이상 팔렸다. 이 책을 본 독자들이 주식 관련 책을 내달라는 요청이 많아 곽씨는 시중에 나와 있는 관련서적을 훑어보았다.

200여종의 주식 관련 책이 나와 있지만 한탕주의에 기대는 투자기법을 선전하거나, 국적도 불분명한 번역서 혹은 전문가도 이해하기 힘든 이론서 등이 대부분이었다.

그는 이 책이 단숨에 베스트셀러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가까이 놓고, 주식투자를 하다가 모르는 개념이 생기면 언제든지 찾아볼 수 있는 책이라고 말한다. 거래방법부터 시세 흐름을 읽는 법, 주식 관련 신문기사를 읽는 법 등이 친절하게 나와 있다. 저자의 해박한 경제지식이 돋보이는 책이다.



주간동아 2000.08.03 245호 (p92~92)

김현미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