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 따라잡기

과감한 퍼팅으로 점수 줄인다

과감한 퍼팅으로 점수 줄인다

주말 골퍼들이 점수를 줄이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퍼팅의 횟수를 줄이는 것이다. 같은 노력을 기울였을 때 샷의 교정연습보다 퍼팅연습이 점수를 줄이는 데는 더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퍼팅연습은 공간의 제약을 덜 받는다. 집에서도 얼마든지 가능하고 사무실이나, 출장 중 숙소에서도 5분 정도의 시간만 내면 되는 것이다. 퍼팅 연습은 얼마나 자주 하는지가 중요한 것이지 연습 때마다 꼭 몇 시간씩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골프를 잘하고 근성도 있는 후배 프로가 있다. 그가 아마추어일 때 한 시합의 마지막 홀에서 1타 차이로 2등이 됐다. 공은 홀로부터 약 3m 정도 떨어져 있었다. 충분히 넣을 수 있는 거리였다. 넣으면 연장전으로 들어간다. 그가 퍼팅을 했는데 홀컵 약 1m 정도를 지나치고 말았다. 그는 이렇게 얘기했다. “못 넣으면 어차피 2등인데 거리나 방향을 너무 생각해 약하게 치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겁내지 않고 과감하게 쳤다.” 비록 들어가진 못했지만 아마추어들에게 권할 만한 자세다.

퍼팅은 홀에서 짧거나 길어서, 방향 면에서는 오른쪽으로 가거나 왼쪽으로 가기 때문에 미스가 생긴다. 사람을 가장 안타깝게 하는 미스는 공이 홀 앞에서 멈추는 것이다. 과감하게 퍼팅을 한다면 이런 미스는 없앨 수 있다.



주간동아 2000.06.08 237호 (p86~8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