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엔진 없어 조용, 밟는 대로 ‘쭉쭉’… 아이오닉5 주행거리는?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엔진 없어 조용, 밟는 대로 ‘쭉쭉’… 아이오닉5 주행거리는?





아이오닉5는 앞좌석,
뒷좌석 모두 전동 슬라이딩 시트로 돼 있다. 시트 등에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새 차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는 앞좌석, 뒷좌석 모두 전동 슬라이딩 시트로 돼 있다. 시트 등에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새 차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와, 시동이 켜져 있는지도 모르겠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의 첫인상은 한 마디로 ‘정숙함’이었다. 엔진 대신 배터리로 달리는 전기차다 보니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와는 비교가 안 될 만큼 조용했다. 계기판을 봐야 시동이 걸렸는지 알 수 있다. 진동도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평소 진동이 심한 디젤차를 몰아서인지 그 차이가 더 크게 다가왔다.

4월 22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 적용한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를 직접 운전해봤다. 외관도, 내관도 모두 낯설었지만 주행감만큼은 흠 잡을 데가 없었다. 매끈하게 치고 나가는 데서 전용 전기차의 역동성이 그대로 느껴졌다.



먼저 외관부터 살펴보자. 아이오닉5는 ‘포니’를 계승한 EV 콘셉트카 ‘45’를 그대로 담아냈다. 2019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인 그 모습이다. 파라메트릭 픽셀(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을 적용해 전조등과 후미등에 사각형을 강조했다. 또 파팅 라인(차량 외관의 갈라진 경계)을 최소화해 미래지향적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차 안으로 들어온 사이드미러, 친환경 소재 시트

아이오닉5 실내 모습. 123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이 일체형으로 장착됐다(왼쪽). 아이오닉 외관.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실내 모습. 123인치 컬러 LCD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이 일체형으로 장착됐다(왼쪽). 아이오닉 외관.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차 문 손잡이는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이 적용돼 리모컨으로 차량 잠금을 풀면 매립형 손잡이가 툭 튀어나온다. 사이드미러 자리에는 디지털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차량 내부에 있는 사이드미러 디스플레이와 연동되는 구조. 처음에는 무의식중에 디스플레이 대신 기존 사이드미러 위치를 계속 쳐다봤지만, 달릴수록 서서히 적응됐다. 화질도 좋아 익숙해지면 외부 사이드미러를 볼 때보다 훨씬 더 편하게 주행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차량 내부는 한결 밝고 깔끔했다. 엔진이 사라지면서 자동차 센터 콘솔 자리가 획기적으로 바뀌었다. 기어가 핸들에 달린 컬럼식으로 바뀌었고, 기존 기어 자리에는 노트북컴퓨터나 핸드백 등을 수납할 수 있는 트레이가 마련됐다. 기존 계기판 자리에는 123인치 컬러 LCD(액정표시장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일체형으로 장착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이번에 시승한 아이오닉5는 롱레인지 2WD(2륜구동) 프레스티지 트림(등급)이다. 전장은 4635㎜로 준준형 세단인 아반떼(4650㎜)보다 짧지만 축간거리가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3000㎜)에 맞먹는다. 외관에 비해 차량 내부가 넓은 이유다. 뒷좌석도 전동 슬라이딩 시트로 돼 있어 좌석을 뒤로 젖혀 평탄화하면 ‘차박’(차+숙박)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히터와 함께 있던 블로워(송풍기) 위치를 이동시켜 슬림화했고, 차량 시트도 초고강도 소재를 사용해 기존 내연기관 차량 대비 부피가 30%가량 줄어들었다.

또 하나 놀라운 건 새 차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친환경, 재활용 소재를 곳곳에 활용한 덕분이다. 도어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 패드에 유채꽃과 옥수수 등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이 들어간 페인트를 사용했다. 시트는 사탕수수, 옥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해 만든 원단으로 제작했다.

배터리 10→80% 충전 18분 소요

서울 강동구 현대 EV스테이션에서 아이오닉5에 800V 고속충전을 하는 모습. [지호영 기자]

서울 강동구 현대 EV스테이션에서 아이오닉5에 800V 고속충전을 하는 모습. [지호영 기자]

이제는 본격적으로 달릴 차례. 주행감은 만족스러웠다.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엔진음이나 진동이 사라졌다는 것만으로도 전기차의 위상이 느껴졌다. 핸들은 적당한 무게감으로 운전자를 안전하게 리드한다는 느낌이 든다. 제동력도 좋아 브레이크를 밟으면 직관적으로 원하는 속도만큼 내려준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과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도 적용돼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압권은 가속력이다. 작동과 동시에 최대토크가 나오는 전기모터의 특성 덕분에 폐달을 밟는 순간 날쌔게 치고 나간다. 고속으로 주행해도 매끄럽고 부드럽게 나간다는 느낌이 든다.

배터리 충전도 시도해봤다. 서울 강동구에 있는 현대차 EV스테이션에서 800V 고속충전을 진행했다. 10%에서 80%까지 충전 시간은 18분가량 소요됐는데, 잔량 에너지와 외부 온도 등에 따라 차이가 있다고 한다. 충전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일반 셀프 주유소처럼 전기량 혹은 금액에 맞춰 원하는 만큼 충전이 가능하다.

문제는 주행거리. 한 번 충전해 얼마나 달릴 수 있는지가 관건인데, 테슬라와 비교해 주행거리가 그리 길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환경부는 아이오닉5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로 도심 452㎞, 고속도로 348㎞, 복합 405㎞를 인증했다. 하지만 영하 6.7도에서는 도심 352㎞, 고속도로 357㎞, 복합 354㎞로 많이 줄어든다. 겨울철 히터를 작동하거나 여름철 에어컨을 켤 경우 주행 가능 거리는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집 혹은 직장 근처에 전기차 충전소가 있다면 ‘혁신 모빌리티’로 불리는 전기차에 한번 도전해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 매거진동아 유튜브 채널에서 시승 영상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287호 (p30~31)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