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평창동계패럴림픽

당신들 한 명 한 명의 땀과 눈물을 기억하겠습니다

역대 최고 성적 올린 평창동계패럴림픽 국가대표 39명

당신들 한 명 한 명의 땀과 눈물을 기억하겠습니다

 마지막 출전 종목인 크로스컨트리 계주 경기를 마치고 관중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는 신의현.

마지막 출전 종목인 크로스컨트리 계주 경기를 마치고 관중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는 신의현.

3월 9일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등에 성화봉을 멘 채 한 가닥 줄에 의지해 가파른 슬로프를 오르고 있는 한민수.(왼쪽) 3월 18일 강원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청각장애인 발레리나 고아라가 플라워드레스를 입고 특수 무대에서 꽃이 피어나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3월 9일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등에 성화봉을 멘 채 한 가닥 줄에 의지해 가파른 슬로프를 오르고 있는 한민수.(왼쪽) 3월 18일 강원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청각장애인 발레리나 고아라가 플라워드레스를 입고 특수 무대에서 꽃이 피어나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3월 17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이탈리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장동신(뒷줄 오른쪽) 등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후 애국가를 부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왼쪽)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대한민국과 노르웨이의 4강전에서 서순석이 투구하고 있다.

3월 17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이탈리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장동신(뒷줄 오른쪽) 등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후 애국가를 부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왼쪽)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대한민국과 노르웨이의 4강전에서 서순석이 투구하고 있다.

패럴림픽은 올림픽과 또 달랐다. 누가 메달을 목에 거느냐, 어느 국가가 종합우승을 하느냐는 중요하지 않았다. 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순간 1등부터 꼴찌까지 모두 쓰러지는 모습을 보면서 깨달았다. 올림픽이 보편적 인간 한계에 도전한다면 패럴림픽은 개인 한 명 한 명이 한계에 도전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패럴림픽 출전 선수 대다수가 선천적이 아닌, 불의의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된 사람이었다. 그들 하나하나가 그리스 신화 속 아틀라스고 시시포스였다. 저마다 하늘을 무겁게 짊어지고 묵묵히 버티는 사람들. 굴려도 굴려도 떨어지는 돌덩이를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굴리는 사람들. 

한국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딴 신의현(38)이 더 경이로웠던 것은 그가 크로스컨트리와 바이애슬론의 7개 세부 종목에 출전했다는 점이다. 하지절단 장애를 가진 그가 대회 기간 오로지 두 팔에 의지해 질주한 거리는 총 63.93km에 이르렀다. 동메달을 목에 건 아이스하키 대표팀(17명)의 주장 한민수(48)가 개회식 성화 봉송을 위해 의족을 찬 채 로프를 잡고 성화대에 오르는 모습이 안겨준 감동은 또 어떠한가. 

그렇게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종합 공동 16위를 차지했다. 역대 최고 성적이다. 올림픽과 달리 패럴림픽의 국가 순위를 보면서 ‘국격’이란 말이 떠올랐다. 평창패럴림픽 종합 순위를 보면 동계올림픽 강국인 노르웨이(14위), 스웨덴(24위), 스위스(11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반면 미국(1위), 프랑스(4위), 일본(9위)의 강세가 눈에 띄었다. 인구수만큼 장애인이 많은 나라, 그러면서도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배려가 많은 나라의 성적이 좋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서다. 인구수가 가장 많은 중국은 20위에 머물렀다. 

3월 9~18일 9박 10일간 열린 이번 대회에는 총 49개국, 567명 선수가 참가했다. 4년 전 소치동계패럴림픽의 최다 참가 기록(45개국, 547명)을 넘어선 수치다. 또 총 74만2642명의 관람객이 평창을 찾았다. 한국 최초 소아마비 지체장애 여의사 황연대(80) 여사를 기리고자 1988년 제정된 ‘황연대 성취상’의 순금메달은 척추장애로 하반신이 마비된 뉴질랜드 알파인 스키 선수 애덤 홀(31)과 17세 때 교통사고로 하반신 장애인이 된 핀란드 크로스컨트리 여자 좌식 부문 선수 시니 퓌(29)에게 돌아갔다.


당신들 한 명 한 명의 땀과 눈물을 기억하겠습니다
당신들 한 명 한 명의 땀과 눈물을 기억하겠습니다


주간동아 2018.03.28 1131호 (p22~23)

  • |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56

제 1156호

2018.09.19

30대의 이유 있는 변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