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베이스볼 비키니

황재균 4년간 88억 KT “상황에 맞는 몸값”

프로야구 FA 총액 800억 돌파 전망…거품론은 늘 나와

황재균 4년간 88억 KT “상황에 맞는 몸값”

롯데 자이언츠 시절의 황재균.[동아일보]

롯데 자이언츠 시절의 황재균.[동아일보]

 ‘섹X머신’ 황재균(30·3루수)이 ‘축구 도시’ 수원에 제대로 ‘야구 바람’을 불러올 수 있을까요. 

경기 수원시는 프로야구 막내 구단 kt 위즈가 안방으로 쓰는 도시. kt는 미국에 진출했다 돌아온 자유계약선수(FA) 황재균과 4년 총액 88억 원(계약금 44억 원, 연봉 11억 원)에 도장을 찍었다고 11월 13일 발표했습니다. 88억 원은 역대 FA 계약 총액 5위에 해당하는 금액입니다. 

수원은 황재균에게도 의미가 있는 곳입니다. 데뷔 팀이던 현대 유니콘스의 (사실상) 안방이 수원이었고, 2015년 올스타전 홈런 더비 결승에서 맞붙은 에릭 테임즈(31·전 NC 다이노스)가 황재균에게 ‘섹X머신’이라는 별명을 붙여준 곳도 수원이었습니다. 황재균은 이 레이스에서 우승도 차지했습니다. 

이제는 많이들 아는 것처럼 황재균 영입은 kt가 김진욱 감독의 ‘취임 선물’로 준비하고 있던 카드이기도 합니다. 문제는 황재균 본인이 메이저리그 도전 의사가 무척 강력했다는 것. kt는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팀장급 ‘전담 마크 요원’을 배치하면서 그가 미국에서 잘할 때나 못할 때나 관심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kt 관계자는 “한국에 돌아올 경우 꼭 우리가 잡아야겠다고 구단 내부적으로 뜻을 모은 상태였다. 계속 연락을 주고받으면서 ‘우리에게는 당신이 꼭 필요하다. 우리에게도 기회를 달라’고 진심을 전하는 데 주력했다. 그렇게 해서 황재균의 마음도 움직인 것 같다. 이제 우리 팀도 ‘수원의 스타’를 만들 수 있는 조건을 갖추게 됐다”고 자평했습니다.


kt 3루에 있던 큰 구멍

 kt는 올해 경기당 평균 4.55점밖에 올리지 못했습니다. 리그 평균(5.41점)과 비교하면 84.1%밖에 되지 않는 최하위 기록입니다. 특히 3루 쪽에서 공격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일단 확실한 주전이 없었습니다. 

올해 kt에서 3루수로 가장 많이 출전한 선수는 심우준(22)입니다. 그래봐야 심우준이 3루수로 타석에 들어선 건 총 197타석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한 경기에 네 타석씩만 들어선다 해도 3루수 자리는 총 576타석을 소화해야 합니다. 비율로 따졌을 때 197타석은 38.2%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결과도 좋지 못했습니다. 심우준은 올해 OPS(출루율+장타력) 0.709를 기록했는데 3루수로 나섰을 때는 0.662로 기록이 떨어졌습니다. OPS 0.709조차 3루수 평균(0.778)에는 모자란 기록입니다. kt로 옮긴 뒤 OPS 0.873을 친 윤석민(32)도 3루수로 출장한 131타석에서는 0.746에 그쳤습니다. 

따라서 kt로서는 3루수를 채울 필요가 있었습니다. 올 시즌 함께한 외국인 외야수 멜 로하스 주니어(27·도미니카공화국)는 버리기 힘든 카드였고 결국 100만 달러(약 11억 원)에 재계약했습니다. 따라서 FA 시장에서 3루수를 찾아야 했고, 그러면 황재균이 제일 좋은 선택이었다는 사실을 부인하기 힘듭니다. 

또 황재균이 3루수 자리에서 버텨주면 윤석민을 붙박이 1루수로 쓸 수 있다는 것도 반길 일입니다. 1루수는 수비보다 공격이 중요한 자리. 실제로 포지션별 OPS 역시 1루수가 0.851로 지명타자(0.855)에 이어 2위였습니다 그런데 올해 kt 1루수는 OPS 0.754(10위)를 치는 데 그쳤습니다. 포지션을 막론하고 리그 평균 OPS가 0.791이었으니 kt에서 1루수로 나온 선수들은 리그 평균보다도 못 쳤던 겁니다. 

황재균이 라인업에 들어오면서 심우준을 비롯해 박기혁(36), 정현(23), 오태곤(26) 같은 내야수를 폭넓게 기용할 수 있게 됐다는 점 역시 희소식입니다. 김 감독은 “심우준은 본인의 장점인 수비와 주루에 집중하면서 공격의 짐을 한결 덜게 됐다. 나머지 선수 역시 상황에 따라 대체자로서 제 역할만 잘해줘도 충분하다”고 말했습니다.


오버페이 vs 다운계약서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 [스포츠동아]

자유계약선수(FA) 시장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 [스포츠동아]

그래도 남는 문제는 과연 연간 22억 원이 적정했느냐 하는 것. 결론부터 말하면 저는 그렇다고 봅니다. 이 금액을 두고 ‘오버페이’라는 의견과 ‘다운계약서를 썼을 것’이라는 의심이 공존하고 있다는 것부터가 이 금액이 적정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생각합니다. 

지난해와는 FA 3루수 시장이 또 다릅니다. 지난해 10개 팀 3루수 평균 OPS는 0.862로 지명타자(0.909) 다음으로 높았습니다. 올해는 0.778로 5위로 내려온 상태. 이렇다 보니 공격력을 갖춘 3루수에 수요가 몰리고, 황재균은 몸값이 올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오버페이’라는 의견이 들린다는 건 kt에서 그 나름 합리적인 가격을 정하려 고심했다는 방증일 겁니다. 

그러니까 황재균이 ‘메이저리그 물’ 좀 먹고 와서 몸값이 올랐다기보다 시장 자체가 그에게 유리한 상황이었습니다. FA 시장에서 황재균 다음 가는 3루수라면 NC 지석훈(33)일 텐데, 냉정하게 말해 두 선수가 같은 수준은 아닌 게 현실이니까요. 아이러니하게도 황재균이 데뷔 2년 차에 현대 붙박이 유격수로 자리 잡을 수 있던 이유 역시 당시 한솥밥을 먹던 지석훈의 부진 때문이었습니다. 

따라서 kt로서는 오버페이가 아니면서도 황재균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방법이 필요했을 테고, 그렇게 찾은 금액이 88억 원이었을 겁니다. 전체 몸값 중 절반을 계약금으로 지급한 것 역시 적정 대우 수준을 찾는 일환이었으리라고 봅니다. 

말하자면 kt가 지난해 황재균을 잡을 수 있었다면 올해보다 더 적은 돈으로 충분했을지 모릅니다. 그래서 오버페이 논란으로부터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kt가 바보라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단정할 수만은 없습니다. 

게다가 아직 올해 ‘시장가격’이 나오지 않은 상태라 오버페이 여부를 판단하기도 이릅니다. 11월 15일 오후 2시 현재 올해 FA 시장에서 황재균을 제외하면 ‘준척’에 속하는 문규현(34)이 롯데 자이언츠 잔류를 선택했을 뿐입니다. 

아직은 황재균이 ‘참 비싼 선수’처럼 보여도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국내 복귀를 결심하거나 롯데 손아섭(29·이상 외야수)이 좀 더 많은 금액으로 계약을 맺으면 내야수인 황재균이 4년간 88억 원을 받는 건 합리적인 가격으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내야수는 외야수보다 수비가 더 중요한 포지션이니까요. 그런 점에서 롯데 포수 강민호(32)도 깜짝 놀랄 금액으로 두 번째 FA 대박을 터뜨릴 가능성이 아예 없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올해 프로야구 FA 시장 계약 총액은 사상 최초 800억 원 시대를 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시장이 너무 과열된 게 아니냐고요. 

한국언론진흥재단 기사검색 서비스(KINDS)에서 찾아보면 ‘프로야구 몸값 거품이 너무 심하다’는 내용으로 기사가 나오기 시작한 건 FA 제도 도입 이듬해인 2000년이었습니다. 그 뒤로 17년 동안 프로야구가 정말 선수 몸값 때문에 위기에 빠졌다고 느낀 적 있나요.




입력 2017-11-21 15:28:51

  • 황규인 동아일보 기자 kin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18

제 1118호

2017.12.20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