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81

..

벚꽃 나들이하며 발효식품 맛보는 ‘2023 K-푸드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

4월 7~9일 서울 여의도 한강둔치에서 열려… 전국 명품 발효식품 총집합

  • reporterImage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입력2023-03-21 17:34:2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의 특색 있는 발효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2023 K-푸드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이 4월 7일~9일 여의도 한강둔치에서 열린다. [GETTYIMAGES]

    전국의 특색 있는 발효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2023 K-푸드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이 4월 7일~9일 여의도 한강둔치에서 열린다. [GETTYIMAGES]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면역력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건강에 유익한 발효식품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미국 시장조사 전문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2020년 발효식품 시장 규모는 319억8000만 달러(41조9000억 원)로 향후 5년간 연평균 6.2%씩 성장할 전망이다. 김치와 장류 등 국내 대표 전통발효식품의 생산 및 수출액 추이를 살펴보면 2020년 기준 국내 생산액은 2조5887억 원, 수출액은 7억1041만 달러(9300억 원)로 집계됐다. 2016년 대비 생산액은 61.6%, 수출액은 69.4% 늘었다.

    발효식품은 효모와 유산균 등 미생물의 작용에 의해 유기물이 분해되고 새로운 성분을 합성하는 발효 과정을 거쳐 완성된다. 이 과정에서 영양가가 향상되고, 기호성과 저장성이 우수해져 ‘건강식품의 대명사’로 손꼽힌다.

    발효식품의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올 봄 서울에서는 전국의 우수 발효식품을 한 자리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는 ‘2023 K-푸드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발효문화대전)이 4월 7일부터 9일까지 여의도에서 열린다. 여의도 봄꽃 축제가 열리는 기간에 함께 열리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부터 3년간 열리지 못하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4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재개된 것이다. 2019년 열렸던 ‘2019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에는 충북, 전북, 전남 등 전국 영농업체 60여 곳이 참가해 특색 있는 발효식품을 선보였고, 13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렸다.

    올해 역시 ‘발효’를 주제로 전국에서 장류, 식초, 막걸리 등을 제조하는 기업은 물론, 지방자치단체(지자체)의 다양한 발효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동아일보·채널A·동인전람이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후원한다. 4월 7일 열리는 개막식에는 김진표 국회의장이 참석해 축사할 예정이다. 500만 명 이상 방문하는 봄꽃 축제 기간에 여의도 한강둔치에서 열려 많은 시민이 함께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 K-푸드 대한민국 발효문화대전’에 놀러오세요

    일시 4월 7일(금)~9일(일)
    장소 서울 여의도 한강둔치 특별전시장
    내용 ‘발효’를 주제로 전국 발효 기업의 제품과 지방자치단체의 각종 발효 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박람회다. 전국 지역별 우수 발효식품 100여 개 부스가 마련될 예정이며 김치, 된장, 식초, 젓갈, 술 등 다양한 발효제품을 구입하고 오감으로 체험할 수 있다.





    강현숙 기자

    강현숙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강현숙 기자입니다. 재계, 산업, 생활경제, 부동산, 생활문화 트렌드를 두루 취재하고 있습니다.

    토종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 도쿄에 안착

    식품관 투자에 공들이는 백화점업계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