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377

2003.03.27

에∼헴, 노인들의 나들이?

  • 이태현/ 서울시 동작구 상도1동

    입력2003-03-19 16:39:00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에∼헴, 노인들의 나들이?
    깊고 깊은 산속에 사는 도인들이 세상사가 궁금해 나왔을까요, 아니면 시골 노인들이 단체로 나들이를 나온 것일까요? 40여년 전 사범학교에 재학중이던 제가(사진 가운데) 가장 큰 학교행사인 운동회(지금으로 따지면 축제) 가장행렬을 위해 준비한 복장입니다. 1960년대 초반 그 시절엔 시골 어느 곳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어르신들의 모습이었습니다. 급하게 빌려 입은 두루마기와 지팡이가 좀 어색하지만 흰 수염을 붙이고 짚신까지 신고 있어 탱탱한 피부만 아니면 영락없는 시골 노인입니다. 사진 속 친구들과 저는 지금은 퇴직을 하고 한 달에 한두 번씩 만나 두터운 정을 나누고 있습니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두루마기가 전혀 어색하지 않을 나이가 됐습니다. 친구들 모두 건강했으면 하는 바람입니 다.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