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351

..

한화 김승연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별세

[Who’s who] 미국서 암 투병…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

  • reporterImage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입력2022-08-10 16:25:37

  •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화 김승연 회장의 부인 서영민 여사. [사진제공 한화그룹]

    한화 김승연 회장의 부인 서영민 여사. [사진제공 한화그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부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서 여사는 최근 암으로 투병하다 8월 7일(현지 시간) 미국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61년생인 서 여사는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3학년에 재학 중이던 1982년 10월 16일 서울 정동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김승연 회장과 결혼했다. 김 회장이 부친인 김종희 전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29세 나이에 한화 회장직에 오르며 경영을 시작한 지 1년여 만이었다. 서 여사와 1952년생인 김 회장은 9살 차이가 난다. 서 여사는 결혼 이후에도 공부를 계속해 서울대 약대를 수석으로 졸업했다.

    서 여사는 슬하에 삼형제를 뒀다.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과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승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딴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다. 서 여사는 한화갤러리아 고문이지만 대외 활동을 거의 하지 않았다. 막내아들인 김동선 상무의 마장마술대회 관람이나 한화 이글스 야구 관람 시 언론에 노출된 것이 전부다. 김 회장의 아내 사랑은 각별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미국 하버드대에 입학했을 때 김 회장은 “아들이 아내를 닮아 공부를 잘한다”고 주변에 자랑했을 정도다.

    서 여사의 부친은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이다. 1933년생인 서 고문은 육군 장교로 근무하면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29세에 경남 사천군수를 지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국군보안사령관일 때 중앙정보부 차장을 맡았으며, 전두환 정권과 김영삼 정권에서 각각 내무부 장관을 지냈다. 이후 서 고문은 민정당, 신한국당, 한나라당 소속으로 12~16대 5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서 여사의 조부는 이승만 정권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서상환 장관이다. 서 여사의 남동생은 스테인레스 후판 생산업체 DKS의 서수민 대표와 대부업체 리드코프의 서홍민 회장이다. 서 여사가 보유한 ㈜한화 주식은 106만1676주로 지분율은 1.42%다.

    현재 김 회장을 비롯해 세 아들은 미국에서 장례 절차 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는 유족들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한여진 기자

    한여진 기자

    안녕하세요. 한여진 기자입니다. 주식 및 암호화폐 시장, 국내외 주요 기업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선 잘 안 통하는 액면분할 효과

    [영상] 김정환 대표 “구리 수요 10년간 2배 증가 예상… 최근 하락은 단 ...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