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황장원의 클래식 산책

음악을 통한 우정, 벌써 10년

서울 스프링 실내악 페스티벌

  • 황장원 음악칼럼니스트 tris727@naver.com

음악을 통한 우정, 벌써 10년

음악을 통한 우정, 벌써 10년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서울 스프링 실내악 페스티벌’은 클래식 음악의 새 지평을 열었다. 2007년 ‘민속음악 하모니’를 주제로 열린 제2회 행사 중 덕수궁 야외음악회 장면.

매년 봄이면 서울 주요 공연장을 벚꽃처럼 은은한 실내악의 향기로 물들이는 ‘서울 스프링 실내악 페스티벌(SSF)’이 올해로 10회째를 맞는다. ‘음악을 통한 우정’이라는 모토 아래 2006년 출범한 SSF는 지난 10년간 발전을 거듭해온 결과 이제는 명실상부 서울을 대표하는 음악축제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무엇보다 의욕적인 프로그램과 양질의 연주, 그리고 시민 참여로 이뤄지는 ‘프린지 페스티벌’ 등을 통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국내 실내악의 저변을 넓히고 다지는 데 주도적인 구실을 해온 점을 높이 평가할 수 있겠다.

SSF는 2006년 ‘동서양의 만남’을 필두로 매년 일정한 주제 아래 진행돼왔는데, 올해 주제는 다름 아닌 ‘텐(Ten)’이다. SSF 10년 역사의 자취를 돌아본다는 취지로, 그동안 열렸던 공연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프로그램과 아티스트들을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관객에게 제공한다. 다시 말해 지난 10년을 결산하는 ‘하이라이트 페스티벌’이라 할 수 있겠으며, 강동석 예술감독의 표현을 빌리자면 ‘큰 회고전’인 셈이다.

올해 SSF는 4월 27일부터 5월 9일까지 열리는데, 전반부 공연은 서울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후반부 공연은 대부분 서울 예술의전당(콘서트홀과 IBK챔버홀)에서 진행된다. 첫날에는 보케리니 ‘기타 5중주 판당고’, 생상스 ‘7중주’, 슈만 ‘피아노 5중주’ 등 SSF의 출발점인 2006년 프로그램을 다시 만날 수 있는데, 개막 공연인 만큼 강동석, 조영창, 오귀스탱 뒤메이, 피어스 레인, 페터 브룬스, 김영호, 김상진, 권혁주, 송영훈 등 SSF 주역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2012년 ‘신비의 소리’(4월 28일), 2007년 ‘민속음악 하모니’(29일), 2009년 ‘B4+, 베토벤과 함께 시련을 넘어 희망으로’(5월 1일), 2011년 ‘건반 소리 향기에 취하다’(2일), 2010년 ‘못다 한 여정’(6일), 2008년 ‘삶의 이야기’(9일) 등 과거 SSF 무대를 수놓았던 프로그램들이 포진해 있다.

특별히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이라면 4월 30일 ‘네오 3B’와 5월 5일 ‘살롱 콘서트’를 들 수 있다. 전자는 기존 ‘3B 작곡가’(바흐, 베토벤, 브람스)에서 바흐를 빼고 버르토크를 넣어 고전-낭만-현대를 잇는 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한 것이며, 후자는 그동안 윤보선 고택에서 비공개 초대공연으로 진행했던 것을 어린이날을 맞아 열성 팬들을 위한 유료 공연으로 전환한 것이다. 이 밖에도 국립발레단 단원들이 참여하는 가족 음악회인 5월 3일 ‘텐-인-원(Ten in one)’은 물론 노부스 콰르텟, 조진주, 김다미를 비롯한 우리 실내악계 유망주들이 주도할 5월 8일 ‘SSF 유스(Youth)’ 등 ‘가정의 달’에 어울리는 공연도 눈에 띈다.

폐막일인 5월 9일에는 IBK챔버홀에서 두 차례 공연이 열린다. ‘트라이앵글’로 명명된 낮 공연에서는 ‘3’을 공통분모로 한 레퍼토리들이 연주되고, 저녁 공연에서는 브람스 ‘클라리넷 트리오’, 프랑크 ‘피아노 5중주’ 등 묵직한 걸작들이 연주된다. 역시 폐막 공연답게 강동석, 조영창, 이경선, 최희연, 유시연, 찰스 나이디히, 제러미 메뉴인 등 국내외 저명 연주가가 대거 출연한다. SSF의 세부 일정과 프로그램들은 페스티벌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기 바란다.



주간동아 2015.04.20 984호 (p77~77)

황장원 음악칼럼니스트 tris72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