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골프의 즐거움

벙커 없는 그린 “쉽지 않네”

  • 남화영 ‘골프다이제스트’ 차장 nhy@golfdigest.co.kr

벙커 없는 그린 “쉽지 않네”

골프장의 구성 요소는 티잉그라운드와 페어웨이, 벙커와 그린이다. 티잉그라운드와 그린, 벙커 등의 해저드를 제외한 구역을 ‘스루더그린(through the green)’이라고 부른다. 스루더그린에서는 골프의 첫 번째 룰인 ‘있는 그대로 치는(Play as it is)’ 원칙이 적용된다.

골프코스에서 벙커는 골프가 시작된 초창기부터 있었다. 스코틀랜드 해안가의 목동들이 해안가 링크스(links)에서 골프 비슷한 놀이를 할 때도 양이나 토끼 등 동물이 파놓은 모래굴이 바로 벙커였다. 옛날로 거슬러 올라가면 코스에 티잉그라운드는 따로 없었고 그린의 경계도 애매했다. 홀을 마친 골퍼가 그린 옆에서 모래나 흙을 한 줌 얹어 티샷을 했다. 풀이 짧은 링크스에선 그린 밖에서도 종종 퍼팅을 했으니 어디가 그린인지 구분이 쉽지 않았다. 그런 상황을 요즘엔 ‘텍사스 웨지’라 부른다. 미국 텍사스 코스들이 링크스처럼 그린 주변에 잔디가 없어 이 말이 유래했다.

그 무렵에도 벙커는 홀 곳곳에 위치해 게임의 난도를 높였다. 페어웨이나 그린 옆에 벙커가 있으면 페어웨이 공략이 전략적으로 바뀌고 그린에서는 골퍼의 정확성을 요하는 어프로치 상황에 빠지게 되니, 코스에서 벙커의 존재는 마치 찐빵 속 팥소 정도의 비중일 것이다.

그런데 벙커가 하나도 없는 코스가 있다. 뉴질랜드 남섬의 애로타운(Arrowtown)GC가 바로 그렇다. 1911년 6홀 코스를 조성한 데서 시작해 37년 9홀로 늘려 개장했고, 71년 인근 부지를 추가 매입해 18홀로 완성한 애로타운GC(파70, 5409m)는 그린피 75뉴질랜드달러(약 6만4000원)에 회원 동반자는 25뉴질랜드달러인 평범한 올드 코스다.

출입구가 있는 듯 없는 듯하고 언덕 위에 있는 단층 클럽하우스도 소박하기 그지없다. 야디지북(코스 공략도)도 없고, 낡은 풀카트를 끌고 라운드해야 한다. 하지만 한 홀 한 홀 지나다 보면 뭔가 색다른 점을 발견하게 된다. 워터해저드도 18번 홀 페어웨이 옆에 덩그러니 하나만 조성돼 있다. 벙커는 눈 씻고 찾아봐야 자취조차 없다. 옛날에 만들어서인지 그린은 죄다 둥그스름하다.



전장 5409m의 이 짧은 코스는 엄청나게 쉬울까. 밋밋할 텐데 어떻게 난이도를 만들어낼까 싶지만 홀 레이아웃, 고저 차이, 마운드만으로도 난이도가 충분히 나온다. 페어웨이가 20야드(약 18m) 정도로 좁은 데다 중간에 야트막한 동산과 마운드가 그린 주변에서 정확도가 떨어지는 공을 가려낸다. 4번 홀의 경우 더블 페어웨이라 왼쪽으로 치면 그린이 안 보이고, 오른쪽을 공략해야만 공략 루트가 트인다.

샷을 시험하고 가로막는 가장 기본적인 장애물인 벙커와 해저드가 없음에도 코스 난이도는 뛰어나다. 마운드와 홀 흐름을 통해 구현한 것이다. 바람이 많이 부는 이곳 지형상 벙커를 조성해도 모래는 금방 날아갔을 테고, 손수레로 코스를 만들던 시절 모래를 구하기도 어려웠으리라.

그렇다면 한번 돌아보자. 우리는 코스를 볼 때 벙커나 해저드라는 가시적인 장애물에 너무 매몰돼 있는 건 아닐까. 넓고 길어야 어렵다고 생각하고, 짧고 정교하면 쉬운 코스라 여기진 않는가. 벙커가 있다면 무조건 어렵고 피해야 한다고만 생각지 않았나. 하지만 그린 뒤 벙커는 공이 뒤로 흐르는 것을 막아주는 기능도 한다. 공략 방향을 알려주는 가이드 벙커도 있다. 선수들은 질긴 러프를 피해 오히려 벙커로 샷을 하기도 한다.

놀라운 사실이 또 하나 있다. 뉴질랜드의 코스 400여 곳 중 애로타운GC는 당당히 9위에 올라 있다. 해안가를 따라 멋진 코스가 즐비한데, 어떻게 전장은 짧고 시설은 노후하며 벙커나 워터해저드도 없는 이 코스가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을까. 이 코스는 2014년 3월 뉴질랜드 오픈 골프 챔피언십까지 개최했다. 벙커 하나 없는 코스에서 말이다.

벙커 없는 그린 “쉽지 않네”

벙커가 전혀 없는 뉴질랜드 남섬의 애로타운(Arrowtown)GC.





주간동아 970호 (p60~60)

남화영 ‘골프다이제스트’ 차장 nhy@golfdigest.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