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보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35년 정치 현장 누빈 사진기자 출신 최재영 사진전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1996년 총선 때 서울 종로에 나란히 출마한 노무현 전 대통령(맨 왼쪽)과 이명박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

12월 대통령선거(이하 대선)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역대 대통령의 환희와 절망을 기록한 사진전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가 열려 눈길을 끈다.

9월 4~28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갤러리아트링크에서는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등 전·현직 대통령 7명과

대선 후보로 출마했던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의 모습을 담은 사진작품을 전시한다.

최재영 작가는 1976년 동아일보를 시작으로 2011년 8월 중앙일보를 떠나기까지 35년간 사진기자로 활동하며 청와대, 국회, 판문점 등을 출입했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확연히 다른 곳이 화장실만은 아니라는 걸 대권을 꿈꾸는 이들에게 이야기하는 듯하다. 문의 02-738-0738.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1 1979년 4월 육군사관학교 졸업식에 참석한 박정희 전 대통령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2 활을 쏘는 노태우 전 대통령.

3 1988년 노태우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

4 노태우 대통령 시절 3당 합당 후 청와대 행사에 참석한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오른쪽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의 표정이 당시 외톨이가 된 심정을 보여주는 듯하다.

5 2008년 이명박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김대중, 김영삼, 전두환 전 대통령들.

6 1987년 10월 1일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동원된 학생 수천 명이 대통령 얼굴을 카드 섹션으로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젊은 시절 파이프 담배를 즐기던 김대중 전 대통령.





주간동아 854호 (p40~41)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