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송희 프로와 버디버디

공과 시선 일치해야 정확성 키운다

퍼트의 어드레스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공과 시선 일치해야 정확성 키운다

퍼트는 정확한 스트로크만큼이나 어드레스가 중요하다. 퍼트할 때 아마추어 골퍼의 자세를 보면 천차만별이다. 허리를 굽혀 엉거주춤한 자세로 하기도 하고, 반대로 허리를 꼿꼿이 세워 서 있는 듯한 자세로 하는 골퍼도 있다. 어느 것이 좋다 나쁘다 결론지을 수 없지만, 기본에서 벗어날수록 퍼트 정확성은 떨어지게 마련이다.

아마추어 골퍼가 어드레스 때 가장 쉽게 잊어버리는 기본 가운데 하나는 공과 시선(눈)의 위치다. 공과 눈은 되도록 같은 선상에 위치하는 것이 좋다. 많은 골퍼가 이런 동작을 무시한 채 편한 자세만 고집한다.

어드레스한 상태에서 눈이 공 뒤쪽에 있거나, 반대로 앞쪽에 있으면 스트로크 때 퍼터 헤드를 스퀘어 상태로 유지하기 어렵다. 자세가 너무 낮거나 높은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정확하게 한다고 허리를 바짝 구부린 채 퍼터를 짧게 잡고 웅크려 퍼트하는 골퍼를 볼 수 있는데, 좋은 어드레스라고 할 수 없다.

허리를 많이 구부리면 어깨 움직임이 제한돼 퍼트 감각을 제대로 느끼기 힘들다. 반대로 꼿꼿이 세운 자세에서는 팔을 많이 움직인다는 단점이 있다.

정확히 퍼트를 하려면 어드레스 때 공과 시선이 일치해야 한다. 공과 시선이 일치하는지를 확인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공을 지면에 내려놓은 상태에서 퍼터를 공 뒤쪽에 대고 어드레스한다. 스탠스는 어깨 너비보다 약간 좁게 서고, 공은 스탠스 중앙에서 공 1개 정도 왼발 쪽에 둔다.



그다음 다른 공을 이용해 눈높이에서 공을 떨어뜨려 본다. 공이 지면에 놓은 공을 맞추면 공과 시선이 정확히 일치했다는 뜻이다. 공이 앞쪽 또는 뒤쪽에 떨어진다면 자세가 앞쪽 또는 뒤쪽으로 쏠렸다는 증거다.

공과 시선을 맞추는 연습법

공과 시선 일치해야 정확성 키운다
어드레스하고 자세를 잡는다. 공은 스탠스 중앙에서 공 1개 정도 크기만큼 왼쪽에 둔다. 눈높이에서 다른 공을 떨어뜨려 본다. 떨어진 공이 지면에 놓은 공을 맞추면 공과 시선이 일치한다는 증거다(왼쪽). 어드레스한 상태에서 체중이 뒤쪽 또는 앞쪽에 있으면 공과 시선이 일치하지 않는다.

*김송희는 2007년 미국 LPGA 투어로 데뷔해 5년째 정상급 선수로 활약하지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해 ‘준우승 전문가’라는 달갑지 않은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그러나 LPGA 우승 전력이 없는 선수 가운데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간동아 814호 (p66~66)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