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포토

방사능 아스팔트 어디로 가야 합니까?

  • 사진·이기욱 기자 p35mm@donga.com 글·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방사능 아스팔트 어디로 가야 합니까?

방사능 아스팔트 어디로 가야 합니까?

11월 16일 오후 3시. 서울 노원구 중계동 마들공원 안 김연아 빙상장 건립예정지구에 야적돼 있는 방사능 오염 폐(廢)아스팔트.

서울 노원구는 방사능에 오염된 아스팔트 문제가 불거지자 사흘 만에 해당 아스팔트를

신속히 걷어냈습니다. 그런데 열흘이 넘도록 폐(廢)아스팔트 처리는 여전히 오리무중입니다.

방사능 아스팔트를 받아줄 곳을 찾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경주 방사성 폐기장은 완공되지 않았고

한전은 임시 보관에 난색을 표합니다. 버릴 곳도 없이 일단 걷어내는 행태, 우리 행정의 현주소입니다.

천덕꾸러기로 전락한 방사능 아스팔트는 언제쯤 사라질까요. 주민은 여전히 불안합니다.



주간동아 813호 (p12~13)

사진·이기욱 기자 p35mm@donga.com 글·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2021.12.03

위기의 롯데, ‘평생 직장’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