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홍란 프로와 버디버디

3cm 짧게 잡고 간결하게 스윙하라

페어웨이 우드 샷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3cm 짧게 잡고 간결하게 스윙하라

페어웨이 우드는 아마추어 골퍼가 가장 다루기 힘들어하는 클럽이다. 공 윗부분을 때리는 톱핑이나 땅을 먼저 때리는 뒤땅 같은 미스 샷이 가장 많이 나오는 클럽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필드에서 아마추어 골퍼의 페어웨이 우드 샷을 보면 성공보다 실수 확률이 더 높다.

페어웨이 우드를 잡았을 때 유독 실수가 많이 나오는 이유는 뭘까. 첫 번째는 자신감 결여고, 두 번째는 욕심이다. 자주 사용하는 클럽이 아니기에 손에 익지 않았고, 멀리 보내겠다는 생각에 힘이 먼저 들어가니 무리하게 스윙한다. 이런 상태에서는 100% 미스 샷이 나올 수밖에 없다.

페어웨이 우드를 잘 다루는 몇 가지 방법이 있다. 첫째, 클럽을 짧게 잡는다. 클럽을 길게 잡을수록 다루기 어렵다. 평소보다 3cm 정도 짧게 잡으면 다루기가 훨씬 쉽다.

둘째, 스윙 크기를 조절한다. 아마추어 골퍼는 멀리 치려고 스윙을 크게 한다. 하지만 페어웨이 우드라고 해서 굳이 스윙을 크게 할 필요는 없다. 몸 안에서 스윙한다는 생각을 갖고 간결한 스윙으로 바꿔보자.

셋째,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이어질 때 그립 끝을 지면으로 내리듯 스윙한다. 클럽 헤드가 먼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홍란은 “다운스윙 때 클럽을 많이 끌어내릴수록 미스 샷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1 클럽을 평소보다 약 3cm 짧게 잡는다. 다운스윙에서 클럽 헤드가 먼저 떨어지는 실수를 막는 효과가 있다.

2 클럽을 약간 길게 잡은 그립.

3cm 짧게 잡고 간결하게 스윙하라
3 다운스윙 때 그립 끝부분을 지면으로 내리듯 스윙한다. 왼쪽 어깨가 먼저 떨어지는 실수를 막을 수 있다.

4 그립을 쥔 손이 왼쪽 허벅지 앞에 올 때까지 손목 코킹을 유지한다. 많이 끌어내릴수록 미스 샷도 줄어든다.

3cm 짧게 잡고 간결하게 스윙하라
3cm 짧게 잡고 간결하게 스윙하라
5 다운스윙 때 손이 먼저 떨어져 클럽 헤드가 닫히면서 내려오면 슬라이스를 피하기 힘들다.

* 홍란은 1986년생. 2005년부터 K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이며, 2008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2차 대회와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우승, 2010년 에쓰오일 챔피언십 우승을 했다.



주간동아 2011.07.18 796호 (p57~57)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 2부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