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옴부즈맨

‘달러 부족’ 북한의 절실함 기사로 확인

  • 이웅현 국제정치칼럼니스트 도쿄대 정치학 박사

‘달러 부족’ 북한의 절실함 기사로 확인

‘달러 부족’ 북한의 절실함 기사로 확인
‘겁나는 스릴러’에 “간간이 웃음이 터지는 개그코드가 등장”(‘7년의 밤’ 작가 인터뷰 기사)하는 픽션이야 카타르시스라도 느끼게 해주련만 ‘경색’과 ‘험악’의 단계를 지나 일견 ‘코믹’하다 할 만큼 묘하게 돌아가는 남북 관계는 국민의 불안감만 증폭시킨다. 도대체 북한이 원하는 것이 무엇이고 현재 남북 사이의 물밑 접촉이 어느 수준이기에 이 지경이 됐는지 궁금해하던 독자는 이번에 단독 공개한 ‘북, 파상공세 너머로…’ 제하의 기사를 통해 웃기는 스릴러처럼 전개되는 남북 관계 근저에 ‘북한의 절실함’이 깔렸음을 이해할 수 있었을 것이다. ‘황금평 개발’과 ‘금강산 관광’을 매개로 북중 관계가 급격히 끈끈해지는 이유의 일단도 발견할 수 있었다. “아마추어처럼 행동하면서 북한 자존심만 건드린” 대북정책 담당자들의 필독 기사가 아닐까.

‘2등의 반란’ ‘새길교회’ 기사는 스릴러처럼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 기업과 종교 주류에 대한 비주류의 경고처럼 가슴에 와 닿았다. 이면과 그늘을 헤쳐 보는 ‘주간동아’만의 특색을 잇는 ‘정통 주류’ 기사였다. 반면 사회문제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또 충격적일 경우 불가피하겠지만, ‘먹튀 여행사’ 기사는 다소 진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커버스토리는 7080세대의 노스탤지어를 자극한 전형적인 트렌드 기사였다. 일본의 ‘단카이 세대’에 해당하는 한국의 베이비부머가 무엇에 낙을 붙이고 있는지를 보여준, 거창하게 말한다면 대한민국 중년의 사회적 위치에 관한 탐구기사이기도 했다. 커버스토리가 갖는 지위나 기사의 사회적 의미에 비해 약간 가볍다는 느낌을 받았다. 세상의 흐름을 간취하려는 의도는 더할 나위 없으나, TV 매체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홍수에 편승하는 듯했고 ‘사내밴드’ 이야기에 가서는 군색함도 느껴졌다.



주간동아 2011.06.20 792호 (p80~80)

이웅현 국제정치칼럼니스트 도쿄대 정치학 박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