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엘 클라시코’의 밤 두근두근

레알 마드리드 vs FC바르셀로나 109년째 격돌…호날두·메시 기량 맞대결도 관전 포인트

  • 최용석 스포츠동아 기자 gtyong@donga.com

‘엘 클라시코’의 밤 두근두근

‘엘 클라시코’라 부르는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와 FC바르셀로나의 라이벌전. 축구 전쟁이라는 표현이 적당할 정도로 두 클럽의 맞대결은 전 세계 수천만 축구팬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1인자 경쟁을 벌이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그라운드에서 정면충돌하기에 사람들의 관심은 더욱 뜨겁다.

두 팀은 2010~2011시즌 무려 5번이나 맞붙는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에선 지난해 11월 바르셀로나가 5대 0으로 대승하는 등 1승1무로 앞섰다. 그러나 최근 열린 스페인 국왕컵에선 레알 마드리드가 1대 0으로 ‘멍군’을 외치며 균형을 잡았다. 그런데 4월 28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전 1차전에선 종횡무진 활약한 메시의 2골을 앞세운 바르셀로나가 2대 0 완승을 거두며 설욕에 성공했다. 결국 5월 4일 열리는 2차전에서 이번 시즌 진정한 ‘엘 클라시코’ 승자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엘 클라시코’는 영어로 표현하면 ‘더 클래식’이다. 오랜 전통을 이어온 라이벌의 대결을 의미한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는 1902년 5월 13일 처음 승부를 겨룬 후 109년째 격돌을 이어가고 있다. 유럽축구에서도 가장 오래되고 명성 있는 팀 간의 대결로 손꼽힌다. 두 팀의 라이벌전이 주목받는 이유는 다양하다.

“절대 질 수 없어” 영원한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는 스페인을 대표하는 두 대도시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각각 연고지로 하는 최대 프로구단이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지만 선수 영입 방법은 전혀 다르다. 레알 마드리드는 ‘지구방위대’라는 별칭에 맞게 전 세계 최고의 선수를 비싼 이적료를 주고 영입해 스타 구단을 만들었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세계적인 스타 영입보다는 육성에 중심을 둔다. 어린 유망주를 일찌감치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에 입단시킨 후 구단 색깔에 맞게 키워 활용하는 것. 바르셀로나 유소년 팀 출신인 메시가 대표적이다.



정치 색깔도 확연히 구분된다. 레알 마드리드는 수도를 연고지로 하는 팀이다. 그래서 중앙집권을 원하는 정파를 지지한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카탈루냐 지역을 대표하는 축구단이다. 그런데 카탈루냐는 언어도 스페인어와 다른 카탈루냐어가 있을 정도로 뚜렷한 색깔을 지닌다. 카탈루냐 사람들은 스페인에서 독립하길 원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두 팀만 만나면 팬들의 충돌도 잦다.

축구 스타일도 확연히 다르다. 레알 마드리드는 스타들의 화려한 개인기를 앞세워 상대를 제압한다. 특정 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대체할 다른 스타도 즐비하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짧은 패스를 통해 많은 골을 넣는다. 득점 분포가 다른 팀에 비해 고르고, 작품이라고 표현할 만한 멋진 골 장면도 많다. 스타 선수를 보유하고 있지만 그가 전력에서 제외돼도 경기력에는 큰 지장이 없을 정도로 팀이 잘 만들어져 있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는 최근까지 총 212번 맞대결을 펼쳤다. 상대전적은 레알 마드리드가 86승43무83패로 근소하게 앞섰다. 212번의 경기에서 양 팀이 넣은 골은 무려 693골. 경기당 평균 3골 이상이 터질 정도로 두 팀의 경기는 불꽃 튄다. 그만큼 두 팀 사이에는 사연도 많다.

1943년 6월 스페인 국왕컵 때 레알 마드리드와 바로셀로나는 4강전에서 만났다. 1차전을 승리한 바르셀로나는 무난히 결승진출하는 듯했다. 그러나 2차전에서 1대 11이라는 큰 점수차로 패하고 말았다. 당시 스페인 정보기관에서 바르셀로나 선수들을 위협했고, 겁이 난 선수들이 제대로 뛰지 않았던 것이다. 이 경기는 스페인축구계에서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으며, 결국 레알 마드리드 구단주가 바르셀로나에 정식으로 사과하고 경기는 무효처리하는 것으로 일단락됐다.

1953년에는 선수 영입을 놓고 두 구단이 충돌했다. 바르셀로나는 당시 콜롬비아의 축구스타 디 스테파노를 영입하려 했다. 바르셀로나로는 이적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지만 일단 스테파노를 스페인으로 데려왔다. 하지만 그의 사전 입국이 문제가 되는 사이 레알 마드리드가 스테파노에게 접근했다. 당시 팀 성적 하락으로 고민하던 레알 마드리드로서는 좋은 기회를 포착한 셈이었다.

올 시즌 명승부 주인공은 누구?

결국 두 구단주가 4년간 1년씩 번갈아 스테파노를 보유하기로 합의하는 것으로 영입 전쟁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스테파노는 바르셀로나에서보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이 더 좋았다. 이 때문에 바르셀로나는 팬들의 거센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여론을 의식한 바르셀로나 구단주는 스테파노를 레알 마드리드에 완전 이적시켰다.

1990년대 이후에는 루이스 피구(포르투갈)의 이적이 화두가 됐다. 바르셀로나에서 뛰던 피구는 2000년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다. 라이벌 팀으로의 이적이 팬들을 자극했다. 피구가 바르셀로나 홈구장인 누 캄프에서 2번째로 경기하던 2002년 11월, 바르셀로나 팬들은 그를 향해 다양한 물건을 투척했다. 이 때문에 경기가 불가능해 결국 15분간 중단되기도 했다. 스페인축구협회는 누 캄프에서의 홈경기 개최권 2회를 박탈했으나 바르셀로나는 소송을 통해 벌금으로 징계 수위를 낮췄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는 이렇게 다양한 사연 못지않게 ‘엘 클라시코’에서 수많은 명승부를 연출했다. 2005년 4월 경기에서는 레알 마드리드가 호나우두, 지단, 라울, 오언 등 최고 선수의 릴레이 골 덕에 4대 2로 승리하며 ‘지구방위대’의 위력을 과시했다. 7개월 뒤 경기에서 당시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있던 호나우지뉴는 현란한 개인기를 앞세워 혼자 2골을 넣으며 팀의 3대 0 승리를 이끌었다. 레알 마드리드 팬들도 그의 기량에 기립박수를 보냈을 정도다.

올 시즌 프리메라리가 우승은 바르셀로나가 유력하다. 스페인 국왕컵은 레알 마드리드가 차지했다. 따라서 마지막 남은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통해 2관왕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 경기는 호날두와 메시의 대결로 압축된다. 새로운 바르셀로나 킬러로 등극한 호날두와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통산 10골을 기록한 메시의 기량 대결이 불꽃 튈 전망이다.

메시를 앞세운 바르셀로나는 2008~200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호날두가 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2대 0으로 꺾고 정상에 섰다. 메시는 당시 팀의 우승을 결정 짓는 2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호날두에게 판정승을 거둔 바 있다.

세계 최고의 축구 기량을 갖춘 호날두와 메시. 이번 시즌 맞대결에서는 호날두가 2골, 메시가 3골을 성공시켰다. 개인 결과만 놓고 보면 메시의 근소한 우세. 과연 오른발의 호날두와 왼발의 메시 중 ‘엘 클라시코’ 4연전 대미를 장식할 주인공은 누가 될까. 전 세계 축구팬의 시선이 지금 스페인에 모아지고 있다.



주간동아 2011.05.02 785호 (p64~65)

최용석 스포츠동아 기자 gtyo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0

제 1240호

2020.05.22

“정의연이 할머니들 대변한다 생각했던 내가 순진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