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hot & Putt

그립 잘 잡아야 골프가 신난다

기초부터 튼튼히 - 그립 ①

  •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그립 잘 잡아야 골프가 신난다

골프의 기본은 그립이다. 좋은 샷은 그립에서 나온다. 클럽 면(face)의 각도가 그립 핑으로 결정되기 때문이다. 골프공의 방향과 비거리도 그립이 좌우한다. 그립이 좋아야 스윙도 좋다. 이는 결국 골프 실력으로 이어진다. 많은 아마추어가 그립의 중요성을 알지 못한 채 연습에만 몰두하는데, 아무리 연습을 많이 해도 그립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 절대 실력은 늘지 않는다. 처음 골프를 배울 때 그립을 잘못 잡으면 상당히 오랫동안 노력해야 바로잡을 수 있다. 골프를 시작할 때 오랜 시간을 투자해 그립을 정확하고 올바르게 잡아야 하는 이유다.

‘그립’이란 클럽의 손잡이 부분을 말하기도 하고, 양손으로 쥐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립은 신체와 클럽을 연결하는 유일한 접점이고, 스윙으로 생기는 역학적인 힘을 클럽헤드에 전달하는 구실도 한다.

스윙을 할 때 그립 안에서 클럽이 논다고 불평하는 사람이 많다. 이것은 클럽을 잡을 때 압력점이 없기 때문이다. 압력점이 없으면 스윙으로 생기는 힘을 클럽에 제대로 전달할 수 없다. 손가락으로 정확히 움켜쥐어서 압력점을 만들어야 견고하고 안정적인 그립을 만들 수 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왼손 3, 4, 5번 손가락으로 먼저 쥐고 손바닥을 가볍게 클럽에 놓는다. 이렇게 손가락으로 정확하게 그립을 잡으면 압력점이 생긴다.

손바닥으로 그립을 잡으면 클럽헤드에 대한 감각이 떨어져 클럽 전체를 통제하기가 힘들다. 또 그립에 힘이 더 들어가면서 생긴 긴장감이 팔, 어깨에서 온몸으로 퍼져 결국 스윙 전 과정에 힘이 들어가 미스 샷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클럽페이스도 열려 슬라이스가 많이 나고 비거리도 신통치 않다. 스트레이트 구질로 좀 더 거리를 내고 싶다면 그립은 손바닥이 아닌 손가락과 손바닥이 이어진 부분에 놓고 잡아야 한다. 그렇게 하면 클럽헤드의 무게를 더 잘 느끼고 손목의 파워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다.

용품 협찬·투어스테이지



그립 잘 잡아야 골프가 신난다
그립 잡는 법

1 클럽의 그립을 왼손 손가락이 시작하는 곳에 놓는다.

2 새끼손가락부터 3개의 손가락으로 클럽을 쥔다.

3 압력점을 만든 뒤 손바닥을 클럽에 놓는다.



주간동아 2010.11.08 761호 (p81~81)

조헌상 신성대학 골프전공 강사·KPGA 프로 chsang94@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