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OLITICS

홍준표식 계파정치?

측근 부부 동반 제주도 단합대회 … 홍 최고위원 측 “여름휴가 맞춘 것”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홍준표식 계파정치?

홍준표식 계파정치?

한나라당 서민정책특위 위원장인 홍준표 최고위원(맨 오른쪽)이 7월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서민정책특위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요즘 한나라당의 최대 화두는 ‘계파 해체’다. 안상수 대표가 지난 7월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직후 첫 일성이 “오늘부터 친박·친이는 없다”는 것이었다. 안 대표에게 밀려 2위를 차지한 뒤 연일 안 대표를 향해 날을 세우는 홍준표 최고위원도 ‘계파 해체’에 대해서는 같은 목소리를 낸다.

홍 최고위원은 8월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만이라도 오늘로 계파모임에서 탈퇴해달라. (계파 해체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내 계파 해체의 타깃은 바로 친이(친이명박)계와 친박(친박근혜)계의 모임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홍 최고위원이 여름휴가 때 자신의 측근 의원들과 부부 동반으로 제주도에 단합대회를 다녀온 것을 두고 당 내에 말이 많다. 계파 해체를 주장하면서 한편으로는 계파정치에 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특히 홍 최고위원이 전당대회 직후 안 대표를 겨냥해 “바람이 돈과 조직을 이기지 못했다”면서 “앞으로 나도 조직 좀 하겠다”고 언급한 것과도 일맥상통해 그 가능성에 무게가 더해진다.

당 안팎 “계파정치 시동 거냐”

이번 단합대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는 김정권, 조문환, 이범래, 황영철 의원 등이다. 참석한 의원들은 “따로 모임이 있는 것은 아니다. 홍 최고위원이 당 원내대표를 맡았을 때 원내부대표를 했던 의원들을 중심으로 친목을 도모하는 수준에서 함께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이들 의원은 모두 지난 전당대회 때 홍 최고위원 선거대책본부에서 중책을 맡았던 이들이다. 김 의원은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이었다. 그리고 이 의원은 서울 지역, 황 의원은 강원 지역, 조의원은 기획을 맡았다. 경기 지역을 담당했던 박준선 의원과 부산 지역을 총괄했던 이종혁 의원 등도 이번 모임에 참가하기로 했다가 날씨와 개인적인 사정에 따라 참석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김정권, 이범래 의원은 홍 최고위원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두 의원은 홍 최고위원이 원내대표 시절 원내부대표를 맡은 데 이어 2009년 5월 남아공 대통령 취임식 경축특사단에 홍 최고위원과 동행한 적도 있다. 최측근 그룹을 중심으로 한 전국 조직화가 가능한 계파모임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이번 모임에 든 경비는 모두 홍 최고위원이 부담했다.

한나라당 한 중진 의원은 “정치는 모이는 게 속성이다. 생각이 비슷한 사람끼리 당도 만들고 계파도 만든다. 다만 배타적인 그루핑을 하는 게 문제다. 당내 두목(중진)급이 마음을 비우고 솔선수범해야 한다. 친이, 친박은 안 되는데 친홍은 된다는 법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홍 최고위원 측은 “전당대회 때 도와줬던 사람들과 여름휴가 기간을 맞춰서 같이 간 것이지 무슨 계파정치나 모임을 만들려고 한 것이 아니다. 그냥 등산하고 운동하고 식사한 정도다. 조직을 하려면 돈이 있어야 하는데 후원금도 부족한 형편”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 지도부 한 의원은 “그런 모임을 갖는 것 자체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여지가 있다. 계파 해체가 당내 중요한 문제인 시점에 굳이 부부 동반으로 단합대회를 갈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주간동아 2010.08.30 752호 (p14~14)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