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황목근’ 어른이 부르는 생명의 노래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황목근’ 어른이 부르는 생명의 노래

‘황목근’ 어른이 부르는 생명의 노래
100년 전부터 마을 아낙들은 밥 지을 때마다 쌀 한 공기를 덜어내 따로 모았다. 어려울 때를 생각해서 그렇게 공동재산을 마련했다. 1939년 일본인들의 약탈이 극심해지자, 공동재산을 땅 1만2200㎡와 바꿔 나무에 물려줬다. 수백 년 넘게 마을의 평화와 안녕을 지키며 들녘 한가운데 서 있는 수호목. 사람처럼 나무에 ‘황목근(黃木根)’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재산을 지키게 했다. 사람들의 바람대로 나무는 재산을 잘 지켜냈다. 그리고 다시 70여 년, 나무는 여전히 들판 한가운데서 농부들과 더불어 생명의 노래를 부른다. 모내기 준비가 한창인 들녘에서 번져오는 나무의 노랫소리가 우렁차다.

★ 숲과 길 ★

이름 예천 금남리 황목근

종목 팽나무, 천연기념물 제400호

규모 높이 12.7m, 가슴높이 줄기둘레 5.65m, 나이 500살



위치 경북 예천군 용궁면 금남리 696



주간동아 2010.05.31 739호 (p78~79)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