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아이디어 넘치는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 지용

“엄숙한 클래식은 NO, 화려한 쇼로 색깔 바꿔야죠”

  •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아이디어 넘치는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 지용

한 청년이 서울 명동 한복판에서 보랏빛과 주황빛 무늬로 뒤덮인 피아노를 치고 있다. 일간지 사회면을 장식한 이색적인 사진. 이 사진의 주인공은 피아니스트 지용(본명 김지용·19) 씨다. 유난히 볕이 좋았던 4월의 어느 오후, 서울 중구 정동의 한 노천카페에서 ‘천재 피아니스트’로 불리는 지용 씨를 만났다.

시카고紙 “놀랄 만큼 성숙한 소리와 스타일의 소유자”

아이디어 넘치는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 지용
“제가 꼭 조슈아 벨이 된 것 같았어요.”

2007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워싱턴포스트’의 ‘아침의 진주(Pearls before breakfast)’라는 기사는 유명 바이올리니스트 조슈아 벨이 허름한 차림으로 오전 8시경 미국 워싱턴의 한 지하철역에서 연주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바쁜 출근길에 대부분의 사람은 그가 누군지 알아보지 못한 채 스쳐가지만, 몇 사람은 그 자리에 서서 연주를 듣고 바닥에 돈을 놓는다. 지용 씨는 “길거리에서 연주할 때 사람들이 내가 누구인지보다 내 음악 자체에 끌려 귀를 기울인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기사에서도 유독 아이들이 조슈아에게 관심을 보였는데 제 공연도 그랬어요. 지나가던 한 소녀는 제 연주에 대한 답으로 직접 피아노를 쳐줬죠.”



그는 한국에서보다 세계에서 더 유명한 피아니스트다. 2001년 열 살 때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주최한 영아티스트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1위에 뽑혔고, 열한 살 때는 세계적인 매니지먼트사인 IMG에 최연소 피아니스트로 들어갔다. 2006년 시카고 오케스트라홀에서 열린 그의 무대를 두고 ‘시카고 트리뷴’은 “놀랄 만큼 성숙한 소리와 스타일을 가진 연주자로, 넘치는 재능과 감각을 갖고 있다. 반드시 대성할 것”이라고 평했다.

그가 처음 피아노를 친 것은 다섯 살 때다. 어머니가 설거지를 하는 동안 혼자 피아노 의자에 앉아 교회에서 듣고 온 찬송가를 그대로 연주했던 것. 성악가 출신으로 당시 피아노학원을 운영하던 어머니는 아들의 재능을 한눈에 알아보고 한국종합예술학교 예비학교에 보냈다. 그곳에서 그를 가르친 선생님은 “이 아이는 재능이 있으니 미국에 가서 공부하는 게 좋겠다”고 추천했다. 지용 씨가 아홉 살이 되던 해 그의 가족은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미국에서의 삶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한국에서 아버지는 윤리교사였고, 어머니는 피아노학원을 운영해 경제적 어려움 없이 살았다. 하지만 말도 통하지 않는 낯선 땅 미국에 도착한 이후 그의 가족은 하루하루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벌어야 했다. 지금은 뉴저지에서 다른 한국 이민자들처럼 세탁소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에 간 지 얼마 안 됐을 때인데, 엄마가 한국에 있는 외할머니와 통화하면서 엉엉 우는 모습을 봤어요.”

그래도 후회하지 않았다. 성악가의 꿈을 이루지 못한 어머니는 아들이라도 후회 없이 재능을 펼치기를 바랐다. 성공의 비결이 뭐냐고 묻자 그는 서툰 한국말로 ‘부모님의 희생 덕’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2주 전 뉴욕에서 했다는 오른쪽 손목의 타투를 보여줬다.

“여기 큰 별은 아빠, 다음은 엄마, 가장 작은 별은 누나예요. 제가 피아노를 칠 때 우리는 늘 함께 있어요.”

“레이디 가가와 한 무대 섰으면”

아이디어 넘치는 젊은 거장 피아니스트 지용

4월 14일 서울 명동에서 열린 지용의 게릴라 콘서트 . 300여 명이 가던 길을 멈춘 채 음악에 귀를 기울였다.

그는 솔로 연주가로도 유명하지만 다른 예술가와 협연도 많이 했다. 4월 9일 발레리나 강수진의 갈라쇼 ‘더 발레’에 참여해 쇼팽 발라드를 연주한 것도 화제였다. 신예 피아니스트가 세계적인 무용가와 협업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 각자의 개성을 앞세우다 보면 합일점을 찾기 힘든 탓이다. 그 역시 첫 리허설 때는 악보대로 쇼팽을 연주했으나 강씨의 춤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는 최대한 자신을 줄이고 무용의 장점을 살리는 방법을 찾았다. 실제 공연 날, 두 사람은 최고의 호흡을 보여줬고, 박수갈채 속에서 강씨는 그를 포옹했다.

“강수진 선생님이 제 음악의 필(feel)이 무척 좋아서 몸이 저절로 움직인다고 말했을 때 정말 기뻤어요. 그런 무대에서 연주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저에겐 공부고 영광이죠.”

2009년부터 앙상블 ‘디토’에 피아니스트로 참여하며 리처드 용재 오닐 등 유명 연주자들과 호흡을 맞춘 것도 좋은 경험이었다.

“저보다 7, 8세 많은 형들이지만 연주할 때는 저를 연주가로 존중해줘요. 평소에는 장난도 많이 치고 다정하죠. 형들과 함께 서는 무대가 가장 즐겁고 기대돼요.”

공연기획사 크레디아 권현주 씨는 지용 씨에 대해 “아이디어가 넘친다”고 말했다. 국내 최초로 프로필과 연주 장면을 웹 어플리케이션에 올려 아이팟으로 무료 다운로드 받게 한 것도 그의 아이디어다. 그는 연주뿐 아니라 무대 구성, 퍼포먼스, 패션까지 신경 쓴다. 하우스파티에도 자주 참가하고, 아는 클럽 DJ도 많다. 그는 예술 그 자체인 “뉴욕 같은 삶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클래식 음악은 당연히 얌전하고 조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저는 아니에요. 클래식도 하나의 쇼로, 대중의 관심을 끌 만큼 화려해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는 존경하는 뮤지션으로 ‘레이디 가가’를 꼽았다. 피아니스트가 존경하는 음악가가 화려한 퍼포먼스와 의상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는 팝스타라니! 그는 “기회가 된다면 가가와 한 무대에 서고 싶다”고 말했다.

“가가는 ‘아티스트로서 자기가 누군지 솔직히 보여주라’고 말해요. 예술은 힘들고 고통을 견뎌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자기를 속일 때가 많은데, 저 역시 가가처럼 저의 개성을 숨김없이 보여주고 싶어요. 물론 그는 퍼포먼스, 음악성도 뛰어나죠.”

5월 15일 그는 새로운 ‘공부’를 앞두고 있다. 영국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하게 된 것.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리는 초대형 파크 콘서트를 생각하면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BBC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우리나라에서 첫 공연을 갖는데, 그 공연에 제가 참여한다는 것 자체가 엄청난 영광이죠. 미국에 계신 부모님이 꼭 와서 보면 좋겠지만, 영주권 신청 때문에 못 오게 돼 너무 안타까워요.”



주간동아 2010.05.04 734호 (p64~65)

김유림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