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고규홍의 포토 에세이

순백의 꽃송이 욕심 없이 살라 하네

/숲/이/말/을/걸/다/

  • 고규홍 www.solsup.com

순백의 꽃송이 욕심 없이 살라 하네

순백의 꽃송이 욕심 없이 살라 하네
전남 순천의 조계산 선암사 무우전 돌담 곁으로 향긋한 봄이 올라온다. 예부터 번거로운 것보다는 희귀한 것, 젊은 것보다는 늙은 것을 아름답게 여긴 매화이기에 오래된 산사의 한적한 뒤란에서 고요하게 꽃대궐 이룬 매화가 더 좋다.

선암사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매화나무와 400살이 넘은 고매(古梅) 70여 그루가 모여 있다. 팔상전 뒤의 늠름한 기품으로 홀로 서 있는 매화도 그렇지만, 차밭으로 이어지는 무우전 돌담길에 연달아 선 매화는 이 땅의 봄이 지어내는 풍광의 백미다. 배낭 한가득 매화 꽃향기 담고 걸어서 조계산을 넘으면 송광사다. 무소유의 삶을 살다가 떠난 큰스님이 한 줌 재를 남긴 큰 절이다. 선암사 매화가 피워 올린 순백의 꽃송이에 무욕(無慾)의 아름다움이 깃든 까닭, 이제 알겠다.

★ 숲과 길 ★

이름 선암사 고매(古梅)

위치 전남 순천시 승주군 조계산 선암사



주간동아 729호 (p76~77)

고규홍 www.solsup.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7

제 1317호

.12.03

위기의 롯데, 절대로 잘리지 않는 기업은 옛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