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adget & Tech

DSLR과 콤팩트 ‘디카’의 조화 올림푸스 ‘펜(PEN)’

DSLR과 콤팩트 ‘디카’의 조화 올림푸스 ‘펜(PEN)’

DSLR은 사진 잘 찍고 싶은 이들의 로망이다. 상황에 따라 바꿔 끼우는 렌즈 덕분에 화사하고 깨끗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사진 찍는 폼도 그럴싸하다. 하지만 크고 무겁다. 그렇다고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이하 콤팩트 디카)를 쓰자니 아쉽다. 사진 찍는 모습도 그렇고, 화질도 미덥지 못하다.

그런데 DSLR과 콤팩트 디카의 장점 일부를 합하고, 일부는 양보해 만든 카메라가 있다. 렌즈는 교환할 수 있지만 반사경이 없어 DSLR이라 부를 수 없고, ‘마이크로 포서드’라는 색다른 형식이라 콤팩트 디카라 부르기도 어렵다. 주인공은 올림푸스의 ‘펜(PEN)’. DSLR과 콤팩트 디카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지만, 작고 가벼운 크기에 렌즈 교환식으로 화질까지 잡았다는 이유로 많은 이가 열광하고 있다.

일단 자동 촬영에 강한 콤팩트 디카처럼 조작이 쉽다. 촬영 모드를 ‘iAUTO’에 두고 셔터만 누르면 상황에 맞는 촬영 값이 설정된다. 화이트 밸런스를 잡는 능력이 약간 모자라지만, 가끔 어긋나는 정도다. 또 DSLR처럼 수동 조작도 된다. 셔터 릴리즈나 조리개 값을 이용자가 직접 정할 수 있지만, 굳이 손댈 필요는 없다. 팝아트나 소프트 포커스, 거친 필름, 토이 포토 같은 다양한 사진으로 바꿔놓는 재주를 부리는 아트 필터를 쓰면 사진 찍는 재미에 보는 재미까지 더해진다. 특히 팝아트는 동영상을 찍을 때도 적용된다.

다만 펜은 크기에 비해 조금 묵직하게 느껴진다. 한 손으로 오래 들고 있기에는 살짝 부담스럽다. 게다가 마이크로 포서드 카메라는 상을 반사하는 부분을 완전히 없앤 터라, 뷰파인더가 없어 화면으로 봐야 한다. DSLR의 폼은 안 난다. 또한 아직 출시 초기라 펜에 맞는 렌즈 수가 적다. 펜은 출시 시기와 기능에 따라 ‘PEN-1’과 ‘PEN-2’로 나뉘고, 가격은 100만원대 초반이다. 가격 역시 하이엔드 콤팩트 디카와 DSLR 중간이다.

얼리어답터 칫솔 www.chitsol.com



칫솔은 열혈 얼리어답터이자, 인기 블로그 ‘칫솔닷컴’을 운영하는 IT 전문 블로거입니다.



주간동아 2010.01.26 721호 (p69~69)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