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MEDICAL CHECK

진통제 아무거나 먹는 것 절대금물!

진통제 아무거나 먹는 것 절대금물!

진통제 아무거나 먹는 것 절대금물!
가장 흔히 경험하기 때문에 대부분 아무 생각 없이 지나치는 게 두통이다. 스트레스나 과도한 긴장, 환경 변화, 우울, 불안 등으로 두통이 나타난다. 다소 가벼운 두통에서부터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두통까지 그 원인과 증상은 매우 다양하고 복잡하다.

두통은 특히 여성에게 더 많이, 자주 나타난다. 여성의 68%가 1년에 한 번 이상 두통으로 고생한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여성 두통의 가장 흔한 원인은 월경인데, 이는 호르몬 불균형에서 오는 정신적, 육체적 요인 때문이다. 많은 사람이 경험하는 두통인 편두통의 경우 여성과 남성 비율이 3대 2 정도로 여성에게 많다.

문제는 많은 여성이 두통 때 안전성을 고려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선택한 진통제를 복용한다는 점이다. 여성에게 안전한 진통제 복용이 중요한 이유는 남성보다 훨씬 많은 여성이 진통제를 복용하며, 성분을 확인하지 않고 오래 복용했을 때 그것이 또 다른 두통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심하면 만성 두통에 이를 수도 있다. 더욱이 임산부나 가임기 여성이라면 안전성이 확인된 진통제 복용은 필수.

따라서 전문의나 약사의 진단 아래 증상에 맞는 진통제를 선택해야 하며, 자신이 복용할 진통제의 성분을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가장 안전하다고 알려진 진통제 성분은 아세트아미노펜으로 진통과 해열에 효과적이다. 시중에서 흔히 구입할 수 있는 ‘타이레놀’이 아세트아미노펜 단일성분으로 이뤄진 진통제다. 타이레놀은 약물 복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환자군에도 처방이 가능하다.

실제로 미국의 폐학회나 류머티스 연구소에서는 1차 요법으로 타이레놀을 추천하며 신장장애 환자와 임산부도 복용할 수 있다. 다만 간 기능이 매우 떨어진 환자나 알코올 중독자, 결핵약을 복용 중인 환자는 의사에 지시에 따라 복용해야 한다. 다른 진통제의 경우 아세트아미노펜 성분과 함께 이소프로필안티피린이나 카페인, 색소 등을 혼합해 빠른 효과를 내도록 만들었다.



진통제 아무거나 먹는 것 절대금물!

문동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그러나 최근 진통제에 포함된 이소프로필안티피린 성분이 여러 부작용을 일으킨다는 보고가 나온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카페인이 함유된 진통제는 너무 자주, 많은 양을 복용하면 오히려 두통의 빈도가 늘어 만성 두통이 될 수 있다. 이 밖에 위염, 위궤양 환자는 위의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이부프로펜, 아스피린 등의 성분은 피하는 것이 좋다.

두통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원인이 되는 만성 피로나 스트레스 등을 줄이며, 규칙적으로 운동하되 너무 격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카페인이 함유된 음식이나 진통제는 되도록 피하고 증상이 계속 악화되거나 50세 이후 처음으로 생긴 두통이라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주간동아 2009.11.24 712호 (p86~8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