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고단한 일상, 콧등 시큰한 감동

뮤지컬 ‘빨래’

  • 조용신 뮤지컬 평론가 yongshiny@hotmail.com

고단한 일상, 콧등 시큰한 감동

고단한 일상, 콧등 시큰한 감동

불법체류자와 강원도 처녀가 이웃으로 만나 벌이는 사랑과 희망의 이야기 뮤지컬 ‘빨래’.

뮤지컬 ‘빨래’는 제목만 듣고는 고개를 갸우뚱거리지 않을 수 없다. 춤추고 노래하는 뮤지컬과 구정물을 토해내는 빨래가 대체 무슨 연관이 있다는 것일까. 하지만 공통점이 있다. 바로 현실을 초월하는 꿈과 희망이다.

‘빨래’에 나오는 ‘얼룩 같은 어제를 지우고, 먼지 같은 오늘을 털어내고, 주름진 내일을 다리는’이란 노랫말처럼 빨래는 우리 가슴에 돋은 슬픔을 깨끗하게 승화시키는 행위를 상징한다. 게다가 20곡이 넘는 곡과 라이브 밴드의 연주를 듣고 있노라면 현실의 슬픔은 자연스럽게 비켜간다.

극작과 연출을 맡은 추민주의 자전적 감성이 반영된 ‘빨래’는 2003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졸업공연으로 처음 소개됐다. 상업무대에서는 2005년 극립극장에서 초연을 하고 그해 한국뮤지컬대상에서 극본상을 받았다. 그리고 2008년 대학로 소극장에서 재공연해 호평을 받았다. 이번에는 중극장(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새롭게 업그레이드해 공연 중이다.

‘빨래’의 주인공은 몽골 출신의 불법체류자 솔롱고와 강원도에서 태어난 서울살이 5년차 27세의 서점 직원 서나영이다. 이웃에 사는 두 사람은 옥상에서 빨래를 널다가 처음 만나서 사랑을 키운다.

하지만 ‘빨래’의 속내를 들춰보면 사랑 이야기 이면에 청년실업 시대와 이주노동자 100만명 시대를 온몸으로 살아가는 한국인의 자화상이 담겨 있다. 월급이 체불된 채 해고당한 솔롱고와 서점 사장에게 밉보여 하루아침에 매장에서 창고로 좌천된 나영에게 사랑이란 장식이 아니라 세상을 살아가는 유일한 희망이다.



월세방의 주인 할머니는 평생 남모를 한을 안고 살아왔고, 사랑과 미움 사이에서 곡예를 벌이는 과부 희정 엄마와 홀아비 구씨의 관계는 달콤씁쓸하다. 이들은 각자의 노래로 저마다의 감정을 솔직하게 토로한다. 솔롱고는 가수 겸 배우인 임창정과 뮤지컬계에서 노래 잘하기로 소문난 홍광호가 나눠 맡았다. 두 사람은 각자의 개성으로 솔롱고 역을 소화해내는데, 어눌한 한국말을 구사하면서 나영(곽선영/조선명)과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가는 모습은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콧등이 시큰한 감동을 준다.

비록 겹겹이 쌓인 구질구질한 빨랫감과도 같은 산동네 월세방 인생일지라도 올곧은 정신, 정겨운 이웃,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세상은 아직 살 만한 곳이다. 6월14일까지,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연강홀(문의 02-744-1355)



주간동아 2009.06.02 688호 (p82~82)

조용신 뮤지컬 평론가 yongshiny@hot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