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DITOR’s Letter

비례(比例) … 정례(貞禮) … 불비례(不備禮)

  • 편집장 김진수

비례(比例) … 정례(貞禮) … 불비례(不備禮)

여의도 정가가 18대 총선 직후부터 밀어닥친 악재(惡材)들로 난리법석입니다.

그중 하나는 단연 ‘주간동아’가 지난 호에서 다룬 친박(親朴)연대 비례대표 1번 양정례(梁貞禮) 당선자의 석연찮은 공천 파문입니다.

이미 검찰이 그의 학력과 경력의 진위 여부, 거액의 특별당비 납부 등에 대한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 본격 조사에 나선 만큼, 이렇다 할 특이사항이 없던 ‘여자 정례(貞禮)’가 ‘당선자 정례’로 탈바꿈하게 된 내막이 조만간 베일을 벗게 될 테지요.

이번에 검찰의 타깃이 된 비례대표가 비단 양 당선자만이 아니라는 점이 유감스럽습니다. 허위 학력·경력 및 전과 누락 의혹이 제기된 창조한국당 비례대표 2번 이한정 당선자, 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통합민주당 비례대표 정국교 당선자에 대해서도 각기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경우에 따라선 이들 외에 또 다른 비례대표 당선자들의 ‘대(對)국민 사기극’이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낼지도 모를 일입니다.



정치권 다른 한편에선 총선 당시 일부 수도권 후보들이 앞 다퉈 내놨던 뉴타운 공약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통합민주당 측은 한나라당 후보들의 뉴타운 공약 때문에 자기 당 후보들이 박빙의 차이로 탈락했다고 주장합니다.

손학규 당 대표는 “국민을 속이는 정치는 없어져야 한다. 이번 기회에 잘못된 정치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말까지 던졌더군요. 반면 한나라당 측은 뉴타운 문제는 수도권의 모든 후보들이 내놓은 공약이라며 논란의 원인을 민주당의 정치공세쯤으로 돌립니다.

참, 잘하는 작태입니다. 선거, 그것도 역대 어느 총선보다 격전이 벌어진 이번 총선에서 아무런 후유증도 없을 것이란 기대는 애초 꿈꾸지도 않았습니다만, 여야 가리지 않고 국민을 실망의 구렁텅이로 빠뜨리는 이 같은 불비례(不備禮)를 보니 할 말을 잃을 정도입니다.

비례대표 당선자 논란이든, 뉴타운 공약(空約) 논란이든 둘 다 국민에게 예의를 다하지 않은 결과물임은 분명합니다. 자당(自黨)이 의원직 한 석이라도 더 차지하려는 볼썽사나운 대한민국 정당들의 이익추구 행태를 보면 그야말로 이전투구(泥田鬪狗) 그 자체입니다.

비례(比例) … 정례(貞禮) … 불비례(不備禮)
누가, 어느 쪽이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는지’ 시시비비야 가려야겠지요. 하지만 정치권은 그에 앞서 국민에게 진솔한 태도를 보이는 예(禮)부터 갖추시길….

그러고 보면 이 코너에서도 독자들께 우리 사회의 찜찜한 얘기만 전해드린 게 아닌가 싶네요.

총총(悤悤). 여불비례(餘不備禮).



주간동아 2008.04.29 633호 (p8~8)

편집장 김진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