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Zoom up

600년 歷史가 무너졌다, 눈물조차 말랐다

600년 歷史가 무너졌다, 눈물조차 말랐다

600년 歷史가 무너졌다, 눈물조차 말랐다
임진왜란 때의 경복궁 화마(火魔)를 지켜보며 병자호란 국치 속에서도 용케 살아남은 너.

동족상잔의 마구잡이 총질엔 또 얼마나 서러웠더냐.

600년 영화(榮華)와 치욕(恥辱) 서린 그 처마가 불에 탈 때, 우리의 눈물도 그치지 않았다.



주간동아 2008.02.26 624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