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OMBUDSMAN

이명박 파워엘리트 분석 독자들 원초적 호기심 충족

  • 최강욱 변호사·법무법인 청맥

이명박 파워엘리트 분석 독자들 원초적 호기심 충족

‘주간동아’ 617호는 2008 신년호였다. 적어도 ‘주간동아’ 표지로 보자면, 묵은 해는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환한 얼굴에 묻혀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새해는 이 당선자 시대에 중책을 맡거나 각광받게 될 150명의 면면에 대한 호기심과 더불어 시작될 듯하다.

무릇 권력의 속성이 인간을 중독시키고 결국 피폐하게 만드는 것임을 수많은 현자들이 설파하고 역사가 입증했으되, 그 달콤함을 좇아 날아드는 불나방이 끊이지 않고 있음을 새삼 다시 떠올렸다. 그들이 당선자와의 근접도로 구분되어 드러나지 못한 공헌에 불만을 갖기 전 당선자와 국민의 거리를 좁히는 데 노력하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업적을 쌓는다면, 숱한 의혹에도 ‘실용’을 선택한 지지자들의 성원이 결코 헛되지 않으리라 확신한다. 그래서 ‘주간동아’ 617호는 5년 내내 자꾸 펼쳐보게 될 것 같다. 당선자가 최초로 행하는 인수위원장이 빠진, 예측 보도로서의 안타까운 결함에도….

이명박 내각의 핵심 요직에 기용될 것이라고 언급된 인사들에 대한 기사도 당사자는 물론, 호사가들에게도 반가운 읽을거리였다. ‘과연 적중률이 얼마나 될까’라는 궁금증도 독자로서 가질 수 있는 원초적 호기심이 될 것이다.

치열한 천하쟁패 와중에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지만 냉혹한 심판 앞에 눈물지을 수밖에 없었던 낙선자들의 기사가 곧바로 이어진 점은 왠지 노련한 편집자의 손놀림이 지나간 흔적처럼 보였다. 물론 필자의 미숙한 해몽이겠지만, “매우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기겠다”며 국민 성공시대를 약속한 새로운 지도자의 다짐이 권력의 마력 앞에 퇴색하고 굴절되는 순간, 언제든 국민의 선택에서 제외될 수 있다는 암시를 되새기는 것도 국가 장래를 위해 그리 나쁠 것 같지는 않았다.

대선 후의 부동산 시장과 증시 기상도를 전달한 것도 당선자에게 비판적인 사람들이 걱정하는 ‘토목경제’와 ‘성장 제일주의’의 부작용을 염두에 둔다면, 새 시대의 파워엘리트들이 새로운 정책을 고민하면서 반드시 참고해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눈을 뜨고 있는 모든 시간이 공적인 시간이고, 세상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며 ‘빡센’ 업무를 수행한다는 대통령이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명박 파워엘리트 분석 독자들 원초적 호기심 충족
5만명을 넘긴 태안 유조선 사고 현장의 자원봉사자들이 확인해준 우리 사회의 건강성이 대통령의 탁월한 지도력과 결합한다면 선진국의 꿈은 반드시 현실로 이뤄질 것이다. 이런 희망을 짊어진 새 대통령의 ‘0m 그룹’에, 성실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며 소박한 행복을 꿈꾸는 민초들이 자리하길 기대해본다.

최강욱 변호사·법무법인 청맥



주간동아 618호 (p100~100)

최강욱 변호사·법무법인 청맥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