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후보 대부분 해외유학 보내 … 귀족 대안학교 입학·호화유학설 등 의혹도 제기

  •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구설에 올랐던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아들 시형 씨(왼쪽)와 히딩크 감독의 기념촬영 사진.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대선 행보에 빨간 불이 커졌다. 부동의 1위 자리를 위협하는 것은 각종 네거티브와 관련한 의혹들. 그중 자녀 위장전입 문제가 이 전 시장의 발목을 잡는다. 다른 의혹과 달리 딱 떨어지는 ‘팩트’가 나왔기 때문이다.

의혹이 불거지자 이 전 시장은 “자녀교육 때문”이라며 사실을 시인하고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노블레스 오블리주’에 반한 그의 행동을 놓고 국민은 쉽게 면죄부를 줄 생각이 없는 것 같다. 오히려 다른 대선주자들의 ‘신(新)맹모삼천지교’를 위한 불법행위는 없었는지 궁금해하는 눈치다.

‘주간동아’가 문의한 9명의 잠재적 대선주자들 중 이 전 시장을 제외한 8명은 모두 자녀교육과 관련, 위장 전입을 부인했다.이들은 한결같이 ‘자녀교육 과정에서 사소한 불법행위도 없었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

3녀1남을 둔 이 전 시장의 경우 자녀교육과 관련해 아직 의혹의 불씨가 진화되지 않은 모양새다. 세 딸 주연(36) 승연(34) 수연(32) 씨는 모두 명문 사립학교인 리라초등학교와 예원학교(중학교)를 졸업했다. 아들 시형(29) 씨도 사립학교인 경기초등학교를 졸업했다. 숙명여고(강남구 도곡동 소재)에 진학한 막내딸 수연 씨를 제외한 두 딸은 명문 사립예술고인 서울예고에 진학해 각각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전공했다.



바이올린을 전공한 둘째 승연 씨와 관련해 이런저런 말들이 나온다. 고등학교 재학 때 벌써 수천만원대 바이올린을 들고 다녔다는 것. 이 전 시장 측은 펄쩍 뛴다.

“그런 악의적인 소문은 이미 들어서 알고 있다. 사실관계를 떠나 음해라고밖에 볼 수 없다. 고등학생이 수천만원짜리 악기를 갖고 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두 딸은 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해 줄리아드 음대에 입학했다. 막내딸 수연 씨는 이화여대에서 미술을 전공했고, 구정중(압구정동)-서울고를 나온 시형 씨는 군 복무를 마친 뒤 미국으로 건너가 경영학을 전공, 현재는 외국계 투자은행에 다니고 있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손 전 경기지사는 슬하에 두 딸 원정(31) 원평(28) 씨를 뒀다. 손 전 지사의 생활근거지는 광명이다. 이곳에서 그는 15년을 살았다. 딸들은 주로 서울 서초구 방배동과 목등 등에서 학교를 다녔다.

두 딸의 학적은 매우 복잡하다.원정 씨는 잠원·영도(목동) 초등학교-서문여중(방배 동)-동덕여고를 졸업했고, 원평 씨는 잠원·영도·방일(방배동) 초등학교-동덕·철산(광명)여중-광명북고를 나왔다.

두 딸은 모두 1983~1987년 두 차례에 걸쳐 영국 유학 중이던 손 전 지사를 따라 영국에서 1년여 초등학교를 다닌 바 있다.

두 딸은 손 전 지사가 교수로 재직한 서강대에 나란히 진학해 영문학과 사회학을 전공했다. 이후 두 딸은 문화계로 진출해 큰딸은 연극, 둘째 딸은 영화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심상정] 민주노동당 의원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왼쪽 두번째)과 아들 이우균 군(오른쪽).

이우학교는 성남에 있는 대안학교다. 이 학교의 분기당 학비는 130만원 정도로 비싸다. 대안학교임에도 대학진학률은 상당히 높은 편. 두 차례 졸업생을 내는 사이 서울대 합격자도 배출했다.‘신귀족학교’라는 평가를 받는 이 학교에는 사회지도층 인사의 자녀도 여럿 입학했다. 이종석 전 장관, 강지원 변호사, 노 대통령의 최측근 안희정 씨 등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사람들이 이 학교에 자녀를 맡겼다. 3월 대선 출마를 선언한 심상정 의원의 아들(이우균· 15)도 이 학교(2학년)에 적을 두고 있다. 하지만 심 의원 측은 이우학교가 귀족학교로 평가되는 것이 부담스러운 눈치다.

“우균이는 학교에서는 배울 수 없는, 문학 예술 같은 분야에 관심이 많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정규 교육과정을 포기하고 대안학교에 보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23세의 박한길 씨는 세계 최고의 블루스 기타리스트로 꼽히는 스티비 레이 본을 매우 좋아한다. 에릭 클랩턴의 팬이기도 하다. 랜시드의 록을 사랑하고, 귀고리와 팔찌 같은 액세서리로 한껏 멋을 부린 이 열혈 청년의 어머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평생을 민주화를 위해 싸워온 한 전 총리와는 다른 삶을 살지만, 한길 씨는 자신의 선택에 만족해하는 눈치다.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기타리스트를 꿈꾸는 한명숙 전 총리의 외아들 박한길 씨 미니홈피. 한길 씨는 다니던 대학을 자퇴, 기타 공부를 위해 미국 유학을 준비 중이다.

한길 씨는 일본에서 소학교 공부를 하고, 미국에서 중학교 과정(미디어 프로방스 프렌드 스쿨)을 마쳤다. 아버지(성공회대 박성준 교수)가 연구를 위해 일본 미국으로 떠나면서 그를 데리고 다닌 것이 ‘해외파’가 된 배경이라고 한다.

2000년 귀국한 그는 서울 목동에 소재한 신목고를 졸업한 뒤 04학번으로 경원대 영문학과에 입학했다. 올해 2월 군에서 제대한 한길 씨는 경원대 영어영문과를 자퇴, 현재 미국 유학을 준비 중이다. 버클리 음대에 들어가 실용음악, 특히 기타를 체계적으로 배우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대선주자 자녀교육엔 국경이 없다

해병대에 입대한 정동영 전 장관의 둘째 아들 현중 씨.

정 전 의장은 아들만 둘이다. 큰아들 욱진(23) 씨는 지난해 5·31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정 전 의장이 독일로 떠난 직후 군에 입대했다. 스탠퍼드공대 화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욱진 씨는 현재 정보사령부에서 현역으로 군 복무를 하고 있다.

욱진 씨가 대원외고 1학년 재학 중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을 때는 호화유학설에 휘말리기도 했다. 미국 보스턴에 있는 명문 사립고인 브룩스 스쿨을 다닌 것이 문제가 돼 2002년 민주당 경선장에서 불거진 것. 이에 대해 정 전 의장 측의 정기남 공보특보는 “욱진이가 어렸을 때 미국에서 공부해 귀국 후에도 줄곧 유학을 가고 싶어했다. 뜻한 바 있어 고등학교 때 조기유학을 결심한 것이다. 공부를 아주 잘해 유학 직후부터 두각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욱진 씨는 정 전 의장이 LA 특파원을 하던 80년대 후반 초등학교 1~3학년을 미국에서 다녔다. 한편 도곡초-도곡중-서울고를 나온 둘째 현중(20) 씨는 연세대 경제학부 06학번이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

이 전 국무총리의 외동딸 이현주(28) 씨는 숭실대 중문과를 졸업하고 중국 베이징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했다. 전공과 유학지 선택에는 조만간 중국이 세계경제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내다본 이 전 총리의 판단이 크게 작용했다고 한다. 2006년 초 귀국한 현주 씨는 현재 국내 모 대기업에서 대(對)중국 무역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권영길] 민주노동당 의원

권영길 의원은 2남1녀를 뒀다. 큰아들 호근(38) 씨는 한국외국어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한화그룹에 다니다 프랑스로 유학해 건축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다. 둘째 아들 성근 씨는 대학 졸업 후 전기신문 기자를 거쳐 현재는 중앙일보 조인스닷컴에서 영문 에디터로 활동 중이다.

미혼인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은 자녀가 없다.



주간동아 2007.07.03 592호 (p22~23)

한상진 기자 greenfis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