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줌업

쓰러진 젊은 영혼들, 산 자들의 슬픔

쓰러진 젊은 영혼들, 산 자들의 슬픔

이유 없이 쓰러져간 32명의 젊은 영혼, 이들의 넋을 위로하는 조화(弔花)도 쓰러지듯 뿌려졌다. 사상 최악의 총기사고는 미국 버지니아공대와 미국을 넘어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그가 보낸 살인 예고 ‘선언문’에 전 세계는 할 말을 잃었다. 범인 조승희의 국적이 알려진 뒤 대한민국도 고개를 떨궜다. 충격은 슬픔을 낳고 슬픔은 태평양 너머까지 깊은 상처를 남겼다. 국가와 국적을 넘는 사랑과 인간애.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발걸음은 계속 이어진다.

주간동아 2007.05.01 583호 (p10~10)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2

제 1232호

2020.03.27

n번방이 다시 숨은 곳, 디스코드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