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건강

남성이여! ‘위풍당당’하십니까

동아닷컴, 남성학회 남성 질환 예방과 치료 캠페인 … ‘발기부전’은 자신감 상실 성인병 전조신호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남성이여! ‘위풍당당’하십니까

남성이여! ‘위풍당당’하십니까

‘고개숙인 남성’으로 표현되는 발기부전, 과연 치료법은 없는가. 동아닷컴이 실시한 발기부전 관련 인식조사.

우리나라 성인 남성들에게 ‘고혈압과 발기부전 가운데 어느 질환을 먼저 치료하겠는가’라고 물었는데 대부분이 발기부전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성인병보다 발기부전을 더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최근 동아닷컴(www.donga.com)이 대한남성과학회와 함께 25세 이상 성인 남성 612명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남성의 발기부전 인식조사’를 한 결과, 각종 성인병을 동시에 앓을 경우 가장 적극적으로 치료받고 싶은 질환으로 당뇨(39.5%)에 이어 발기부전(25.3%)을 꼽아 고혈압(20.8%), 전립샘 질환(10.8%), 고지혈증(3.6%)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97.4% “발기부전 진단 때 치료”

조사 대상자의 70.8%는 발기부전이 당뇨병, 고혈압, 동맥경화증 등 성인병의 전조신호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 또한 다른 성인병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발기부전을 진단받았을 때 치료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부분의 남성(97.4%)이 ‘치료받겠다’고 답했다.

이는 남성의 자신감 상실에 발기부전이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단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발기부전은 자신감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성인병의 전조신호이기도 하다. 발기력이 떨어졌다는 것은 혈관계에 문제가 생겼다는 뜻으로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등 성인병이 발병했거나 발병할 가능성이 높음을 알리는 경고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당뇨 환자의 65%가 10년 안에 발기부전을 앓게 된다는 보고가 있을 만큼 발기능력과 당뇨는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 당뇨가 있으면 피 속의 당 성분이 모세혈관을 막아 음경의 혈액 공급에 지장을 일으키게 되며, 성 신경과 음경해면체 조직도 손상되어 발기부전이 생긴다.

한편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배우자에게 알리겠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75.2%의 남성이 ‘알리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는 실제 발기부전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경우 10%만이 ‘배우자에게 고백했다’고 답한 것과 큰 차이를 보여 건강할 때와 발기부전 환자가 됐을 때 남성의 상반된 반응을 엿볼 수 있었다.

흡연으로 인한 발기부전 유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82.7%가 ‘그렇다’고 답해 흡연으로 발기부전이 발병할까 우려하고 있었다. 또한 ‘발기부전이 생겼을 때 가장 먼저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는 46.6%가 병·의원을 방문하겠다고 답했고, 42.6%가 ‘식이조절, 운동 등 생활패턴을 바꾸겠다’고 답했다. 그밖에 ‘건강식품을 먹겠다’(7.7%), ‘노화로 알고 그냥 지내겠다’(3.1%) 등의 잘못됐거나 소극적인 답변이 뒤를 이었다.

2004년부터 한국건강관리협회의 후원으로 동아건강캠페인 시리즈를 개최하고 있는 동아닷컴은 올 7월 그 세 번째 시리즈로 남성 건강을 주제로 한 ‘위풍당당’ 캠페인(http://man.donga.com)을 시작했다. 30대 이상의 남성들에게 발생하기 쉬운 질환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바로잡고, 적극적인 치료와 예방을 유도하자는 취지다.

남성이여! ‘위풍당당’하십니까

발기부전 치료제 시알리스.

대한민국 국민들은 킨제이 보고서에서 밝혀진 성에 대한 상식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동아닷컴은 ‘위풍당당’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7월13일부터 24일까지 12일에 걸쳐 총 1946명의 남녀를 통해 조사된 킨제이 보고서 퀴즈로 대한민국 국민들의 성의식을 알아보았다.

OX로 대답하도록 한 총 7개의 문항 중 여성의 정답률은 86%로 남성의 77%보다 높아 성에 관한 상식 면에서 여성이 더 정확히 아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벽건강 캠페인도 진행 중

먼저 ‘성관계 때마다 오르가슴을 느낀다’(정답: 아니다)라는 질문에 여성은 95%가 ‘아니다’고 답한 반면, 남성은 85%가 ‘아니다’고 답했다. 또한 ‘여성이 동성애에 더 잘 빠진다’(정답: 그렇다)에 대해서도 여성의 84%가 정답을 맞힌 반면 남성은 77%만이 맞혔다.

특히 발기부전과 관련된 질문에서도 여성이 남성보다 정답률이 높았는데, ‘40대 이상에서 고혈압이 발기부전보다 유병률이 높다’(정답: 아니다)라는 질문에 여성의 80%가 ‘아니다’라고 대답해 정답을 맞힌 반면, 남성은 68%만이 정답을 말했다. 또한 ‘발기부전 치료제는 약효지속 시간이 긴 것일수록 좋다’(정답: 그렇다)라는 질문에 여성의 72%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남성은 55%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성관계 시 파트너와의 교감과 여유를 더 중요시하는 여성의 성생활 패턴을 반영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밖에 ‘발기부전 치료제는 정력제다’(정답: 아니다)라는 질문에 남녀 모두 96%가 ‘아니다’라고 답해 발기부전 치료제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음을 알 수 있었으며, ‘발기부전 치료제는 의사의 처방전이 꼭 필요하다’는 질문에서도 여성 97%, 남성 93%가 ‘그렇다’고 답해 발기부전을 하나의 질환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일반인의 성과 발기부전에 대한 인식은 이제 의사단체의 활동에도 반영될 만큼 변화되었다. 특히 대한남성과학회는 발기부전이 성인병의 전조신호라는 점에 착안, 새벽발기 자가 테스트를 통해 남성의 건강을 점검해보자는 ‘새벽건강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새벽건강테스트 밴드는 동아닷컴의 ‘위풍당당’ 캠페인 홈페이지(http://man.donga.com)를 통해서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주간동아 2005.11.01 508호 (p94~96)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