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전문의 칼럼

피로 증상 1개월 넘을 땐진찰 통해 원인 찾아야

  • 신호철/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만성피로 클리닉 교수

피로 증상 1개월 넘을 땐진찰 통해 원인 찾아야

피로 증상 1개월 넘을 땐진찰 통해 원인 찾아야

피로는 정확한 원인 진단이 치료의 열쇠인 만큼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한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어요.”

“기운이 너무 없어요. 기운 좀 나게 해주세요.”

“조금만 움직여도 쉽게 피로해요.”

요즘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들 대부분은 휴식을 취해도 증상이 좋아지지 않고 두통·불면증 등이 있는가 하면, 항상 머리가 멍한 느낌이 드는 데다 기억력·집중력도 떨어진다고 말한다. 잠을 자고 일어나도 몸이 전혀 개운하지 않거나 늘 감기 기운이 있다는 사람들도 있다.

원인에 관계없이 6개월 넘게 이 같은 증상이 지속되거나 반복되는 질환을 ‘만성피로’라고 부른다. 만성피로의 가장 흔한 원인은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인데, 실제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의 20% 정도가 그렇다. 그밖에 빈혈, 당뇨, 결핵, 간 질환, 고혈압, 갑상선 기능 장애, 각종 암 등과 같은 신체적인 질환이나 우울증, 불안 등과 같은 정서적인 장애도 만성피로를 일으킬 수 있고 운동 부족, 과도한 비만, 지나친 흡연 및 음주, 평소 사용하는 약물의 부작용, 영양결핍 등도 만성피로의 원인이 된다. 또한 흔하지는 않지만 ‘만성피로 증후군’과 같이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없는 질환도 만성피로의 중요한 원인 질환이다.



이처럼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증상만으로는 만성피로의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없다. 그러나 원인에 따라 나타나는 피로 증상의 양상이 반드시 다른 것은 아니기 때문에 피로를 느낄 때는 피로 증상과 함께 나타나는 다른 증상을 잘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로의 원인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열 기침 호흡곤란 체중감소 두통 등의 증상을 잘 살피고, 전문의와 상의해 적절한 진찰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 흔히 피로 증상이 나타나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자가진단을 하고, 단순히 쉬거나 비타민·피로회복제 등의 건강식품 등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피로의 원인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어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상황으로 발전할 수 있다. 대장암, 유방암, 백혈병 등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한 질환이 초기에 다른 증상 없이 주로 피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보면 만성피로의 원인을 정확히 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피로 증상 1개월 넘을 땐진찰 통해 원인 찾아야

신호철/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만성피로 클리닉 교수

만약 피로 증상이 1개월 넘게 지속되거나, 일상생활에 영향을 줄 정도인 경우, 체중 감소 등 다른 신체적 증상을 동반할 때는 반드시 의사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또 아무리 찾아봐도 원인을 알 수 없고 심한 피로 증상이 6개월 넘게 지속된다면 ‘만성피로 증후군’을 의심하고 반드시 전문 클리닉을 찾아야 한다.



주간동아 2004.12.16 464호 (p71~71)

신호철/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만성피로 클리닉 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